본문 바로가기

고시원생활

고시원 번데기 고시원 번데기. 대전공유 경험담. 예전에 고시원 생활하며 쓴 글. 영상버젼.
라면먹다가 라면국물에 비친 내모습을 보니... 오늘 하루도 고시원에서 어김없이 너구리라면 봉지를 뜯었다. 냄비에 물을 부은 후 팔팔 끓였다. 그 다음에 라면을 냅다 넣었다. 4분여가 흘렀을까. 지글지글 보글보글 장단에 맞쳐, 라면냄새가 퍼지기 시작했다. 하루중 두번째로 즐거운 시간, 4분이다! 방으로 가져와 면발을 후르르 짭짭 먹었다. 그런데 거의 면발을 다 먹고 남은 건더기를 집어 먹으려는 찰나!!! 열심히 냄비 밑바닥을 후적거리고 있는 찰나!!!! 갑자기 라면국물에 동동 떠 있는 한 녀석과 마주쳤다. 열심히 먹다가, 정지했다. 녀석은 바로 나였다. 아니 정확히는 내 얼굴의 그림자였다. 나이지만 눈,코,입이 없어 '나'가 아닌 요상한 녀석, 바로 그림자였다. 설마 라면국물에 얼굴이 비칠까 궁금한 사람들은 라면국물을 빤히 들여다보라.. 면발을 입에 ..
고시원 내 방의 벽은 양파껍질처럼 얇다  고시원 내 방의 벽은 양파껍질처럼 얇다 코딱지만한 고시원 내 방 바라보고 있으면 눈이 맵다 벽이 얇게 썰은 양파껍질처럼 생겨먹었으니 그럴 수 밖에 그래서 옆 방 거의 모든 소리가 다 들리고 그 소리들 모아 작곡을 한다면 방귀소리,뒤척이는 소리,전화통화 소리 교향곡이 될 판 로션을 발라도 사라지지 않는 꼬랑 냄새 코딱지만한 고시원 내 방은 태풍이 몰아치는 강변에서 텐트를 치고 자는 것 처럼 옆방의 모든 소리가 우르르쾅쾅 들려오는 곳 내 그림자마저 옆방 기침소리에 놀라 뒤척이는 밤 그 컴컴한 시간 서로 코고는 소리를 사이좋게 주고받으며 주린 배를 잠재우고 내 침대마져 다리를 굽히고 새우처럼 구부러 자는 곳 그곳이 바로 코딱지만한 고시원 내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