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부

2017 독서노트(80) 황현산 산문집, 밤이 선생이다 황현산의 산문집. 이 책을 조금만 읽다가 덮어두었거나, 다시 읽는 것을 까먹은 모양이다. 내가 연필로 밑줄 그어놓은 부분. 무릎을 탁 치게 되는 에피소드다. 그렇지. 그래 그렇지. 독백하면서. 어머니가 전자오락에 빠져 있는 아들을 앞에 앉히고 타이른다. 오락의 폐해를 조목조목 늘어놓고 나서 아이를 설득하는 말이 그럴듯하다. "공부보다 더 재미있는 오락은 없다. 너는 갈수록 규칙이 복잡하고 쉽게 끝나지 않는 오락을 찾는데, 공부가 그렇지 않냐? 갈수록 수준이 높아지고 평생을 해도 끝나지 않고." 다소곳이 듣던 아이가 대답한다. "저도 그건 알아요. 그러나 다른 점도 있어요. 오락은 이기건 지건 판이 끝나면 다시 시작할 수 있지만, 공부는 그럴 수 없으니 아득해요." 대단한 말이다. 아이는 오락과 공부의 차..
한비야 누나를 만난 이야기 - 그 날 캠퍼스밖으로 행군하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 이 글은 2009년 7월 16일 대전 한밭도서관 강당에서 만난 비야누나 강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한비야 누나를 만났던 이야기 “안녕하세요! 백수 한비야입니다” 7월 16일, 씩씩한 걸음으로 대전 한밭도서관 강단에 올라선 그녀가 던지 말이다. 놀랐다. 아니! 월드비젼 구호팀장이 아니라 백수라고? 그렇다. 한비야는 2009년 6월 30일까지 월드비젼 구호팀장이었지만, 7월부터는 공식적으로(?) 백수가 되었다. 사실 그녀는 8월에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2년 동안 공부에만 집중할 것이라고 한다. 당당한 걸음과 환한 미소. 그녀에 대한 첫인상이다. 책표지에서 막 뛰쳐나온 듯한 모습 그리고 라는 새 책 제목과도 참 잘 어울리는 미소였다. 그 날 강연장의 열기는 뜨거웠다. 비가 왔음에도 초․중․고등학교 학생들과 부..
키움중권 영웅문 모의 주식을 돌려봤더니..... 거 참 수익내는게 쉬운 일이 아니더군요. 모의투자라 1000만원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는데 어떻게 투자해야할지 모르겠더라구요. 그래서 주식에 대해 거의 아는게 없는 제가 평소 관심이라도 있던 주에 투자를 했습니다.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현대제철과 NHN 그리고 다음 주식을 샀는데 수익률이 그저 그렇네요. 이게 실제였다면 11만원은 용돈으로 쓸 수 있을 듯 하지만. 주식 만만하게 볼 게 아닌 것 같아요. 참 높은 수익을 내는 사람들 보면 대단합니다. 꾸준한 공부와 자기만의 노하우가 있어야 할 듯해요.
20대 나는 지금 무엇을 후회하고 있는가? 지금 나는 무엇을 후회하고 있는가? 벌써 20대 중반을 넘어서고 올해 4학년인 나. 지금 가장후회되는 건 무엇일까? 삼수한 거? 고등학교때 내신을 잘 받아놓지 않은 것? 한 가지에 정말 미치치 못한 것? 대학교를 자퇴한 것? 그리고 다른 대학에 간 것? 등골 부러지는 부모님의 고생을 미리 알아채지 못한 것? 무엇보다도 토익점수를 제때 공부하지 않은 것? 학점이 썩 좋지 못한 것? 하나의 꿈을 가지고 도전하지 못한 것? 후회한 점을 나열하자니 끝이 없다. 인생은 후회의 연속인가? 지나고 나면 연기처럼 사라지는 과거속에서 유일하게 목숨을 부지하는 녀석. 그 녀석은 바로 '후회'. 살면서 후회하지 않고 사는 사람 있을까? 어쩔 때는 현재 다니고 있는 학과에 대한 회의가 든다. 취업이 어려운 과라고 불리기도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