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래

가슴 답답할 때 찾는 노래, 저 산 너머 가슴 답답할 때 찾는 노래. 노래 : 저 산 너머
요즈음 내 청춘에 북받쳐 오르는 노래 하나, 이적, 유재석의 말하는 대로 인생은...생각한대로, 마음먹은 대로 안되는 것인가..그래도 말하는대로, 꿈을 꾸는 대로 이루어지는 것이 또 인생이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드는 노래. 둘, 김광석의 '회귀'밖을 나가보니 목련이 피어 있었다. 흰 빛만 하늘위로 외롭게 올라간다는 노랫말이 왜 이리 사무치는지...젊은 날 빛을 내던 청춘들은 이제 인생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음을.후회스럽고, 지난 시간으로의 '회귀'하고 싶을 때 듣게 되는 노래. 셋, 배치기의 '어른병'그저 노래가사만 읽고 있어도 참 공감이 되는...노래. "어느새 멈췄네 내 신장이 그리고 식었네 내 심장이 끝없이 뛸것 같았던 맘이 날 이리 데려왔어 시간이 왜인지 겁이 나 무척이나 왜 두려워져만 가나 사랑도 도전도 분쟁도 내 꿈도 점점..."
청춘 청춘 만원짜리 지폐도 아닌데 천원짜리 지폐도 아닌데 오백원짜리 동전도 아닌데 백원짜리 동전도 아닌데 그래도 가지고 있으면 든든한 무엇 먹을수도 깨물수도 마실수도 없지만 그래도 지니고 있으면 든든한 무엇 백지수표도 아닌데 뭐든지 적을 수 있을 것 같은 내 꿈을 내 열망을 내 열정을 내 희망을 청춘 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