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립출판물

웅진 너업시, 참는 사람, 꾹꾹 웅진의 . 풀이하면 '너없이 쓴 너 없는 이야기'다. '2014년 12월 웅진 올림'이라는 글귀 위에 아래 문장이 써 있다. '전공자도 아니구요 / 따로 배운 적도 없습니다 / 덕분에 많이 고민해가며 썼습니다 / 너그럽게 읽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문학적인 기교나 미사여구가 없는, 담백하면서도 공감을 자아내는 시집이다. 아래 시를 읽으며 택시 앞 좌석에 토를 했던, 술 취한 나의 모습이 떠올랐다. 부끄, 부끄. 독립출판물에 실린 시 한편을 보시길. 아마 낯설지 않을듯. 참는 사람 이른 저녁인데도지하철에는취객들이 많았다 툭 치면 금방이라도쏟아낼 게 많을 것 같은사람들이 많았다 나랑 다를 바가 없는그런 사람들이 많았다 ------------------------- 아래 시는 그냥. 옮겨 적었다. 확률 너와 내..
일개미 자서전, 직딩들이여 개미굴에서 잘 있는가? "세상에 태어나서 뭘 하지?""꿈지럭대는 거지, 꿈지럭대는 거라구."-알베르 카뮈, 작가일기- 첫 장을 넘기자 카뮈의 작가일기가 딱! 맞어, 맞어! 격한 공감속에서 다음 장을 넘기기 시작했다.양말을 아무데나 벗어놓고, 엄지발가락을 꼼지락거리며 책을 펼쳤다. 저자가 여자일까, 남자일까 궁금하던 찰나, 몇 장을 넘기다보니 '여자'로 드러났다. 책 제목이 '일개미 자서전'이다. 직감했다. 직딩의 이야기로구나. 독립출판물 서점 '도어북스'(대전시 중구 대흥동)에서 산 책이다. 도어북스 주인장님의 추천으로 집어든 73쪽 분량의 책. 저자는 개미굴(직장, 회사)에 여러번 들어갔다가 여러번 나왔다. 일개미로 살고싶지 않아 조직의 굴레에서 스스로 벗어나고자 했나보다. '소개팅'이란 제목의 글을 읽다가 혼자 낄낄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