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함

[내일로 여행 TIP]여행떠나기전 필수 준비물 10가지 피끓는 청춘이여! 내일로 여행 티켓을 끊었는가? 이제는 설레임과 함께 준비물을 챙길 시간이다. 1.수첩, 여행떠날 때 기본중의 기본! 수첩을 챙겨라. 귀찮다고 안챙기는 사람들도 있다. 또 여행기를 남기지 않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여행하는 순간의 느낌과 생각을 기록하는데 수첩만큼 좋은 게 없다. 여기에 그 날 쓴 돈을 적어두면, 가계부로도 활용할 수 있다. 수첩이 아니면 예쁜 다이어리를 챙겨가도 좋다. 수첩에 여행기를 꾹꾹 적어갈 수록, 마음 깊숙히 꾹꾹 저장되는 법이다. 수첩은 추억의 발자국을 남기기는데 가장 훌륭한 도구! 2.관광지도를 챙겨가지 않아도(?) 된다! 역에 가면 다 있다! 미리 관광지도를 챙겨놓을 필요는 없다. 인터넷으로 90%는 조사한 다음에 역에 가서 관광지도를 구하면 되니까 말이다..
대학생때 명함앨범 만들면 이런 점이 좋다 대학교 4학년인 제 책상 책꽂이에는 명함앨범이 한 권 꽂혀 있습니다. 전공책과 토익책 그리고 기타 교양서적틈바구니속에서 유유히 빛을 발휘하고 있는 녀석이지요. 이 명함앨범을 만든 건 2009년 대학생 기자활동을 하면서 부터입니다. 취재한 분들의 명함을 꼬박 꼬박 받아 잘 보관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지요. 아무데나 꽂아 놓으면 소중한 만남의 기록들이 사라질테니 한 곳에 모아 둘 필요가 있었습니다. 모아놓고 보니 벌써 100여장이 됩니다. 앨범을 한번씩 펼쳐볼 때마다 뿌듯한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모은 명함들은 제 20대 청춘을 이루는 중요한 뼈대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대학생때 명함앨범을 만들어 놓으니 이런 점이 좋더군요. 1. 대학생때 나는 과연 누구를 만났는가에 대한 기록 대학생 때 모은 명함은..
티스토리에 페이스북 명함 다는 법 페이스북(http://facebook.com)에 가입한 상태라면, 페이스북 프로필로 명함을 만들 수 있다. 1. 페이스북 상단메뉴에서 [프로필]탭을 클릭하고, 아래쪽으로 쭉 살펴보면 탭이 보인다. 2. 그러면 바로 프로필 명함 코드가 뜨는데, 이걸 티스토리 사이드바에 html 입력창을 추가시켜 그대로 붙여넣기 하면 된다. 3. 만약 프로필의 모양을 바꾸고 싶다면 [프로필 명함]을 클릭하고 수정하면 된다. 레이아웃을 세로, 가로, 2열 이렇게 3가지로 바꿀 수 있다. 또 프로필 내용에는 자기가 선택한 것들을 추가하거나 삭제할 수 있다. 4. 나같은 경우 레이아웃을 2열로 설정한 후, 페이스북 명함을 제작했다. 그런데 레이아웃과 디자인을 좀더 자유롭게 바꿀 수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명함이라고는 할 ..
대학생기자인 나를 돕는 취재도구 5형제! 대학생기자라는 가슴뛰는 이름을 달고 취재하러 가기 하루 전날이다. 지금 글을 쓰는 시간은 새벽 12시 33분.몇 시간 후면 충남 보령으로 꿀벌취재를 떠난다. 벌써부터 취재울렁증으로 가슴이 두근두근되기 시작한다. 취재울렁증은 배를 탈때의 멀미보다는 덜하지만, 짝사랑하는 여자앞에서의 두근거림 그 이상으로 내 심장을 괴롭힌다. 그런데 어쩌랴! 시간은 다가오고 취재약속은 꼭 지켜야 하니 말이다. 이미 정해진 이상, 취재하기전에 만발의 준비를 해야한다. 취재계획서부터 취재도구까지 모두 챙기면 한결 마음이 편안해진다. 올해 들어 학생기자를 하면서 나를 물심양면으로 도와주는 친구들이 있다. 바로 아이폰과 그 친구들이다. 내가 취재하러 다닐 때마다 꼭 따라다니는 고마운 녀석들이다. 이 녀석들과 함께라면 세상 그 어떤 ..
인쇄소에 맡긴 블로그 명함이 도착했습니다 일러스트로 간단히 제작한 블로그명함이 어제 도착했습니다. 심플하게 잘 나온 것 같아 다행입니다. 좌우명, 트위터주소,전화번호,e-mail, 이름, 블로그이름, 블로그설명을 한장의 명함에 담았어요. 색이랑 글씨체는 원본파일 그대로 잘 인쇄되었지요. 재미로 만들어 본 건데, 왠지 모르게 살랑살랑 기분이 좋네요.
직접 디자인한 블로그 명함을 200장 주문하다 심심해서 일러스트로 블로그 명함을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지금 200장 주문한 상태인데 어떻게 나올지 두근두근 합니다. 비용은 택배비까지 합쳐서 18,000원 정도 나오더군요. 굳이 만들 필요가 있을까하고 생각했지만, 재미로 만들어 봤어요. 블로그 주소랑 내용 그리고 트위터 주소도 덤으로 해놓았습니다. 아직 대학생인지라 '이야기를 발굴하는 사람'으로 직업명(?)을 해놓았지요. 그리고 "인생은 여자의 미니스커트처럼 짧다"라는 제 좌우명을 넣었습니다. 뭔가 난잡하면서도 아쉬운 구석이 있지만 명함이 실제로 나와봐야 그 느낌을 알 수 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