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물건

물건 100개만으로 사는 남자 데이브 브루노 우리는 평소에 소유하고자 하는 욕망에 가득차 있다. 이걸 사면 저것도 사고 싶고, 이 옷을 사면 저 옷도 사고 싶어한다. 등산복을 샀으면 등산장비를 사고, 이어서 등산용 신발까지 구입하는 등 1가지를 소비할 때 뒤따라 사고야마는 물건들이 부지기수다. 이는 모든 사람이 살면서 한 번쯤 겪는 소비의 풍경이다. 어느덧 집안은 몇 천개의 물건으로 가득차고, 나중에 쓰겠거니하고 버리지 않은채 차곡차곡 쌓아 놓는다. 돈으로 환산하면 어마어마하지만 개의치 않는다. 한 번 사놓은 물건들은 집 한 구석에서 처치곤란의 애물단지가 될 때도 있다. 정작 살펴보면 우리가 쓰는 물건은 몇 개되지 않는데 우리는 너무 많은 물건들을 주변에 놔두고 살아간다. 그런데 데이브 부르노라는 한 남자는 다르다. 그는 미국 샌디에이고 출신의 평..
고등학교때 쓰던 칠판에게 보내는 편지  TO. 고등학교때 쓰던 칠판에게 나는 왜 너를 수학공식을 쓰고 답을 적는 공간으로 쓰며 떠든 사람의 이름을 적는데 썼는지 모르겠다 시험에 나오는 문제들을 적으며 교과서에 있는 내용을 그대로 옮겨적는데 썼는지 모르겠다 미안하다 우리는 알게 모르게 너의 삶을 그런 것들만 적는 것으로 만들어왔다 그때 한반의 30명의 학생들이 자기의 꿈을 적고 이야기하데는 그 푸른 칠판을 썼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전국 수많은 학교 교실에서 정해진 답, 공식이 쓰여 있을 칠판들에게 정말 미안하다 고등학교 1학년때 하얀 분필 가루를 보며 우리들의 꿈이 죽어서 남긴 백골이라고 생각했다 지금에서야 밀려오는 이 슬픔의 정체는 도대체 뭘까...
신식공장실 현태준씨가 궁금해지는 책 감성마케팅에 대한 이야기가 철철 넘치는 책일 것 같아서 집어 들었습니다. 시카이 나오키라는 사람이 지은 책이더군요. 감성마케팅에 관한 어려운 이론이 나와있던데 이런건 관심없고.... 특히 크리에이터 12인의 감성 엿보기라는 카테고리가 재미있더군요. 저도 되게 감성적인 청년이라 당근 눈길이 갈 수밖에 없었죠. 한 사람을 소개하고 그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물건들을 함께 수록한 부분인데요. 참 이색적인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그중 유독 제 feel을 끌어댕기는 진공청소기같은 사람이 있었으니...그는 바로 현태준씨.... 어떤 분인고 했더니 이런 분이시던군요. 종이장남감 및 액세서리등을 개발하는 '신식공작실'을 차렸다는 부분이 확 호기심이 가네요. 여기서 주목할 것은 그가 애용하는 물건들이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