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렁탕

에드워드 권 강연, 쉐프로서의 음식철학 지난 24일, 제1회 대한민국 평생학습박람회에서 쉐프 에드워드 권의 대담콘서트가 있었습니다. 방송에서의 까칠하던 모습만 보다가 직접 강연장에서 만나보니 그 느낌이 또 달랐는데요. 방송에서는 좀 무서웠는데 직접 보니 직설적이고 솔직한 화법으로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모습이 기억에 남고, 쉐프로서의 진심과 철학이 짙게 베어 있는 이야기에서 프로다운 면모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히 음식에 대한 그의 철학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의 말을 옮겨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5,000원짜리 설렁탕 집을 가면 5천원짜리 설렁탕이 되게 싸다고 생각합니다.12,000원짜리 설렁탕 집 가면 되게 명품이라고 생각하시고, 저 집이 맛집이라고 이야기하고 블로그에 글들이 많이 올라옵니다. 음식은 가격으로 판단되는 것이 아니라 가치로 판단..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음식점이 소중하다, 책<한식, 세계를 요리하라> 책은 어떻게 하면 세계 여러나라 사람들이 한국 음식을 즐기고 사랑할 수 있을지 고민한 책이다. 그가 제시한 방법은 64가지!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공감이 가는 것은 이것이었다. 바로 오랜 역사를 지닌 음식점들을 잘 보존하는 것! 그 예를 설명하면서 역사적으로 유서깊은 음식점들이 모여 있었던 서울 종로의 피맛골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피맛골은 도심재개발로 지금은 그 모습이 사라졌단다. 지방에 오래 살다보니 이름은 들어봤지만 한번도 가보지 못한 것이 아쉽다. 피맛골 음식점들은 새 건물로 이사하여 옛날의 음식 맛을 그대로 재현하고 있단다. 그럼에도 피맛골의 옛정취는 더이상 찾을 수 없다는 점이 안타깝다. 저자인 손창호씨는 한식의 세계화를 위해서는 역사가 오래 된 음식점과 같은 공간들과 건물들을 잘 보존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