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리

기업 불합격후, 마음에 나타난 몹쓸 증상 10가지 그리고 마음의 신비 독백조. 중모리 장단. 다소 길어서 뒤로 누르셔도 됩니다잉. 2011 하반기 공채에서 가고싶은 분야와 회사에 지원했지만.... 결과는? 떨어졌다.하하하하하. 시원하고 맑게. 가고싶었던 기업에 떨어지다보면 마음과 머릿속은 이런 것들로 휩싸이게 된다. 그 불합격 횟수가 점점 늘어날수록...심해진다... '자신감 상실'+'자기부정'+'의욕상실'+'현실인식'+'부모님께 죄송'+'대인기피 살짝'+'자기변명'+'명절 기피증 4배 증가'+'약간의 우울증세' +'그래도 근거없는 희망'= 100 각각 대략 10%씩. 참..근거없는 희망은 1%정도.그야말로 복잡오묘한 감정이다. 취업시장에 몸을 던진 한 인간의 내면에 '온갖 부정적 생각들'이라는 폭풍우가 몰아치는 것이다. 이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본 후 지원한 대학에 떨어졌..
로봇선생님한테 과외받을 수 있는 세상 교육현장에 로봇선생님들이 출현하고 있다. 말그대로 학생들을 가르치는 로봇들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로봇선생님은 바로 심리치료용 로봇 파로paro. 일본 산업기술총합연구소에서 개발된 이 롯봇은 기네스북에 세계 최초 심리치료로봇으로 등재되어 있단다. 환자의 기운을 북돋고 혈압과 맥박을 안정시키는 특수교육 로봇선생님인 것. 소아정신질환으로 반년동안 말없이 지내던 한 어린이가 파로와 감정적으로 소통하면서 말문을 열게 되었다고 한다. 로봇에게 마음이라는 것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기계가 사람의 심리를 치료할 수 있다는 사실이 신기했다. 그러고 보면 로봇의 잠재력은 무한하다. 100페이지가 안되는 부담없는 분량에, 로봇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접하고 싶다면 이 책을 집어들라.
우리는 왜 헤어졌을까? 우리는 차가운 얼음위에서 헤어졌지 그때 왜 몰랐을까? 우리는 왜 빙산의 일각만 봤던 것일까? 깊게 보면 사랑인 것을
해수욕장에서 수컷의 사고란 이런 것이다 그가 있었네. 여름이면 항상 그녀가 이 해변가로 찾아 오곤 했지. 그는 그녀에게 말을 걸었네. " 저기요...저기 말인데...한번..한번... 덮치고 싶어요!!!" "뭐에요..변태아니야...저리가요." 그녀는 서둘러 도망쳤다. " .. 가지 마요...저는 무엇인가를 덮치고....출렁거리는거 밖에 못한단 말이에요......저는 ...저는 파도라구요.,," 남자에겐 자기만의 해변가가 있다. 그 해변가를 많은 여성들이 걷는다.그때 남자의 마음은 파도가 되어...발끝이라도 만져본다...젖을 만지고 다리를 만질 수는 없으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