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유

스위스여행(4)취리히 시내를 거닐며 스위스 취리히에 잠깐 들렸다. 조용하고 깨끗한 느낌이 먼저드는 도시다. 여유로운 한 때를 즐기는 사람들 .평화로운 도시 취리히. 이곳에 오면 성베드로교회와 그로뮌스터 성당이 보인다. 과연 첨탑의 도시답다. 거리를 걷다보면 이곳이 왜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은 도시인지 알 수 있을 것 같았다. 리마트강변에 수영복을 입고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 책을 보는 사람들, 담소를 나누는 사람들. 취리히는 '여유'라는 단어와 참 잘 어울리는 도시였다. '걷다가 미국에서 여행왔다는 분들도 만나 함께 사진도 찍었다. 취리히에서 마신 맥주 한잔의 시원함을 잊을 수 없다. 오랜 시간 머물지는 않았지만 가장 오래 머물고 싶은 도시중 하나였다.
조선시대 왕이 되어 창덕궁을 거닐다 ★ 힘겨운 세상, 잠시나마 왕이 되어 창덕궁을 거닐어 보는 건 어떨까? 취업, 학점, 토익 등 머릿속을 복잡하게 하는 녀석들을 잠시 떨쳐버릴 순 없을까? 그 방법을 찾고자 한다면 조선시대 왕이 되어 창덕궁을 거닐어 보라. 푸른 나무와 숲으로 우거진 그 길을 걷다보면 금방 개운해진다. 친구들과 술 한 잔도 좋지만, 창덕궁의 자연 속에 마음을 툭 털어놓는 건 어떨는지? 창덕궁은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졌다가, 1610년(광해 2)에 재건되었다고 한다. 함께 불타버린 경복궁이 재건될 때까지 270여년 동안 법궁(임금이 사는 궁궐)으로 사용된 것이다. 태종, 세조, 인조, 숙종, 정조, 순종, 고종 등 많은 왕들이 이곳에서 달을 보며 생각에 잠겼을 것이다. 서울에는 이런 궁궐들이 네 군데나 더 있다. 경복궁,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