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명인사

대학시절 강연 100개를 찾아다니며 깨달은 것들 다음이야기는 제가 목표를 세우고 이뤄나가는 중에 느낀 점을 공유하고 싶어서 쓴 글입니다. 벌써 한 해가 다 갔네요. 시간이 참 빠르다는 걸 다시금 느낍니다. 누군가 젊었을때는 자기 나이만큼의 속도로 시간이 흘러간다고 하던데, 그 말은 조금 뻥인 것 같습니다. 2배이상 더 빨리 시간이 흐르니까요. 그런 시간을 알차게 보내고자 2010년도 올 한해 저는 1가지 목표를 세웠었지요. "대학생활동안 유명인사 강연 100개를 찾아디니자." 라고 말이죠. 드디어 몇일 전에 이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1.이적 2.고도원 3.도올 김용옥, 4.개그맨 김병진님, 5.M-PT대표 남기만님, 6.박원순 변호사님, 7.문학평론가 김갑수,8.KAL 인사팀장님, 9.이노폴리스벤처협회 이인구대표님, 10.대전발전연구원 주혜진님, 11..
강연리뷰를 꾸준히 블로그에 남겼더니 이런 결과가! 평소 유명인사들의 강연을 들으러 다니는 걸 좋아하는 터라, 블로그에 강연리뷰를 많이 남겼습니다. 그랬더니 어제 다음뷰에 이라는 이슈로 선정되어 제 강연리뷰가 소개되어 있더군요. 강연을 듣고 열심히 기록한 것에 보람을 느끼던 순간이었지요. 전부 제가 썼던 강연리뷰가 올라와 있더라구요. 때로는 강연리뷰를 남기며 혹시나 연사들의 뜻과는 다르게 기록할까봐 걱정하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강연을 듣고 난 제 개인적인 느낌을 더 많이 기록하는 게 좋을 것 같아 강연전체를 그저 요약만 하지는 않았습니다. 제 생각을 덧붙이고 직접 깨달은 점을 소중히 기록해 나갔지요. 유명인사들을 직접 본다는 설레임을, 그 날 강연에 참석하지 못한 다른 분들에게 그대로 전달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처음 강연리뷰를 썼을 때는 간략한 느낌만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