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애인

우사인 볼트에게 살포시 추천한다. 책<생각을 뛰게 하라> 오늘 하루도 심장이 뛴다. 목덜미에서, 손목에서, 왼쪽 가슴에서 맥박이 징그랍게 열심히 뛴다. 지금 이 순간 우사인 볼트는 연습삼아 트랙을 뛰고 있겠지... 어느 나라의 물가도 높이 뛰고 있겠지.... 어느 방구석 이불에 살고 있는 벼룩도 한번쯤 뛰고 있겠지.... 그런데 나의 아이디어와 생각들은 뛰고 있을까? 책 는 내게 이렇게 묻고 있었다. '당신은 머릿속 생각을 뛰게 하고 있는가? 아이디어를 현실로 실현시킬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가? ' 나의 대답은 이랬다. '그런 힘...없습니다.... 알려주세요. 흑흑흑.' 맥없는 나의 대답에 저자는 다음 방법을 부메랑처럼 날려보내고 있었다. 기욱아, 실천적 삼단논법을 실천해라! 대전제 : 이루고 싶은 분명한 목적을 떠올려라. 소전제 : 그 목적을 실현할 수..
한 젊은이에게 더불어 사는 삶을 깨우쳐 주다, 남성우 소장님 인터뷰 컴퓨터안에 저장되어 있던 인터뷰 내용을 다시 세상밖으로 끄집어 내봅니다. 2009년 2월 19일 희망제작소에서 시민기자로 활동하며 취재했던, 유성 장애인 자립생활센터 남성우 소장님 인터뷰입니다. 장애인 자립생활센터는 중증 장애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그분들에게 활동보조서비스를 제공해주는 곳입니다. 대학교 3학년때 이곳을 취재하면서 더불어 산다는 것의 소중한 가치를 깨닫게 되었습니다. 여기 그때 취재했던 이야기를 1년 8개월만에 다시 나누고자 합니다. 장애인과 더불어 잘 사는 세상을 꿈꿔요! 대전지하철을 이용할 때면 중증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사용하기에는 계단이 너무 높고, 엘리베이터 공간이 협소하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일반인에게는 큰 문제가 아닐 수 있지만, 거동이 불편해 이동시에 항상 주변의 도움을 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