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텐트

고시원 내 방의 벽은 양파껍질처럼 얇다  고시원 내 방의 벽은 양파껍질처럼 얇다 코딱지만한 고시원 내 방 바라보고 있으면 눈이 맵다 벽이 얇게 썰은 양파껍질처럼 생겨먹었으니 그럴 수 밖에 그래서 옆 방 거의 모든 소리가 다 들리고 그 소리들 모아 작곡을 한다면 방귀소리,뒤척이는 소리,전화통화 소리 교향곡이 될 판 로션을 발라도 사라지지 않는 꼬랑 냄새 코딱지만한 고시원 내 방은 태풍이 몰아치는 강변에서 텐트를 치고 자는 것 처럼 옆방의 모든 소리가 우르르쾅쾅 들려오는 곳 내 그림자마저 옆방 기침소리에 놀라 뒤척이는 밤 그 컴컴한 시간 서로 코고는 소리를 사이좋게 주고받으며 주린 배를 잠재우고 내 침대마져 다리를 굽히고 새우처럼 구부러 자는 곳 그곳이 바로 코딱지만한 고시원 내방.
비가 내리자 세상이 초코파이처럼 촉촉해지다-국토대장정 13일차- 다음글은 2008년 해남땅끝에서 서울시청까지 640km 국토대장정을 하면서 틈틈히 썼던 일기들입니다. 그때의 추억과 환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제 젊은 날의 자산입니다. ▲ 하루전날 독사진을 찍었다. 정말 하면된다. 무엇이든지. 7월13일 일기장에 적힌 글 갑작스레 비가 내렸다. 순간 세상이 오리온 초코파이처럼 촉촉해 졌다. 다시 비가 그쳤다. 잠시 햇살이 비쳤다가 다시 비구름이 달팽이처럼 느릿느릿 기어간다. 텐트안에서 나는 거북이처럼 뒤집혀 꼼지락 대고 있다. 잠자리들은 꼬리를 붙인 채 내 앞을 헤집고 다니며 사랑을 나누고 있다. 동물, 곤충들에게도 ‘플라토닉 사랑’이 있을까 하고 궁금해진다. 아까 널어놓은 노스페이스 바지에서 물 한방울이 똑 떨어진다. 또다시 비가내렸다. 거 참 제비 똥처럼 비가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