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월의크리스마스

빅아트북, '미술'이라는 이름의 아기를 안고 있는 것 같은 책 동굴벽화에서 팝아트까지. 책'빅아트북' 겉표지에 써진 문구다. '황혼에서 새벽까지'라는 영화 제목이 문득 떠오른다. 두 손으로 들고 보기엔 팔이 아플 정도로 무거운 책이다. 마치 '미술'이라는 이름의 아기를 안고 있는 것 같다. 기원전 37000년전의 미술부터 20세기의 미술까지 한 권이 책에 담겨 있다. 중간중간 미술작품과 관련된 종교,문화, 역사적인 배경이 간략하게 설명되어 있다. 덕분에 미술역사에 대한 흐름을 잡기가 수월하다. 책을 읽으며 '자화상'에 대한 이야기에 유독 끌렸다. 화가들은 왜 자신들의 얼굴을 화폭에 옮기는 것일까? 사진으로 찍는 것보다 그리는 일은 분명 시간이 오래걸린다. 하지만 그만큼 나 자신과 대면할 시간이 많아지지 않을까? 중간에 공용화장실에 있는 거울을 보며 조금 야윈 내 얼..
장마철에 다시보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속 명장면 하나 한석규와 심은하 주연의 이 예쁘면서도 가슴시린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라는 제목에서 처음 느낀 왠지 모를 설레임은 이 영화가 끝날 때쯤 이 세상에 다시 없는 슬픈 크리스마스로 다가왔습니다. 눈보다는 유독 비내리는 장면이 많았던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는 길가의 웅덩이처럼 우리들의 가슴 곳곳에 슬픔이 고일 것을 예고하는 듯했습니다. 역시나 결말은 다 아시다시피 주인공 정원(한석규 분)이 세상을 떠나는 것으로 끝나지요.(스포일 수도 있지만여러분들이 다 아시리라 믿기에^^;...). 지금은 추억으로 남은 이 영화 한편에서 가슴에 잊혀지지 않는 장면이 하나있습니다. 바로 영화의 거의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유리창 씬이지요. 조지훈의 시 '유리창1'의 싯구절이 무척이나 와닿았던 장면입니다. '차고 슬픈 것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