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꽃샘추위

청춘 에세이/일상끄적

by 이야기캐는광부 2015. 3. 10. 20:20

본문

반응형

바람이 불고 춥다.

봄이 냉가슴을 앓고 있네.

꽃망울을 어떻게 터트릴까하는 고민일까.

바람이 봄을 물어 뜯는 것 같다.

그러지말고 부드럽게 물어보지.

새싹과 꽂잎이 세상에 나올 준비는 잘 되고 있는가.

봄을 시샘하는 추위.

꽃을 시샘하는 추위.

 

바람이 불고 추워.

고향 정읍에는 한때 눈발이 휘날렸다고 한다.

 

 

 

728x90
반응형

'청춘 에세이 > 일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근이 가까워 올때  (0) 2015.04.14
인연  (0) 2015.03.11
꽃샘추위  (0) 2015.03.10
글쓰는 것  (0) 2015.03.05
일터에서  (0) 2015.01.20
부모님의 행복은 한때 자녀 성적순이었다  (2) 2014.09.11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