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좌충우돌 취업이야기

취업준비생이 9년된구두를 통해 깨달은 것 이 구두로 말할것 같으면 9년전 풋풋한 20살 때 레스토랑 알바를 위해 처음 샀던 구두다. 녀석은 대학교때는 신발장에 쳐박혀 겨울잠을 자다가 취업 시즌이 되자 드디어 기지개를 피고 광을 내기 시작했지. 촌스러운 디자인이긴 하지만 이걸 신고 면접장에 들어갔지. 그러나 면접관은 나의 오랜 구두를 신경쓰지 않았다. 그때 깨달았지. 때빼고 광내고 닦아야 할것은 구두보다는 나만이 보여줄 수 있는 실력이라고. 지금도 출근할때나 퇴근할때는 녀석을 신고다니지. 이젠 구두가 말한다. 네 실력만 갈고 닦지 말고 이젠 자기좀 때빼고 광내주라고. 녀석을 쓰다듬었더니 먼지가 쓰윽. 녀석은 감기가 걸리거나 폐병이 걸리진 않지만 오늘밤엔 구두약좀 먹어야겠다.
브레인트레이너, 흥미롭네 지난 24일 제 1회 대한민국 평생학습 박람회(장소: 대전컨벤션센터)에 놀러갔다가 신기한 걸 발견했습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전국 8도 시, 군에서 나와 '평생학습'을 주제로 다양한 전시를 펼쳐보였는데요. 사람의 수명이 늘어나면서 평생학습을 통해 삶의 보람을 찾는 사람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행사장 곳곳에서는 자신의 학습뿐만 아니라 자녀의 학습에도 뭔가 도움을 받을 수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서인지 어머니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짚풀공예, DIY, 에코필통 만들기 등 다양한 각 시, 군의 평생학습 프로그램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게 만든 점이 특색이었습니다. 아까 제가 말한 신기한 것이란 바로 충남 부여군 부스에서 펼쳐진, 브레인트레이너 분들의 두뇌테스트인데요. 어린이들이 많이 몰려..
취업판타지(2) - 동시합격 취업준비를 하다보면 누구나 자신의 가까운 미래, 긍정적인 미래를 생각하며 전의(?)를 다진다. 바램과 현실사이에는 많은 갭이 있지만 그래도 꿈을 꾼다. 다음 이야기는 그런 바램과 현실을 대비해서 담아 본 것이다 취업준비를 하다보면 흔히 하게되는 상상이 있다. '6개 기업 동시 합격! 골라가면 되는 거야! ' 아싸. 골라 가자. 그러나 현실은 녹록치 않다.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대기업 동시합격한 000씨...'라는 제목의 신문기사에 그저 한 숨을 쉴 뿐. .
취업판타지(1) - 취업턱 취업준비를 하다보면 누구나 자신의 가까운 미래, 긍정적인 미래를 생각하며 전의(?)를 다진다. 바램과 현실사이에는 많은 갭이 있지만 그래도 꿈을 꾼다. 다음 이야기는 그런 바램과 현실을 대비해서 담아 본 것이다. '임마, 취업 되면 한 턱 크게 쏴라.''알았다. 너도 임마. 크크크' 취업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친구들과 취업턱 이야기를 많이 한다.취업턱은 취업이 먼저 되는 사람들이 술이나 음식 같은 것들을 산다는 뜻이다.누구나 취업준비할 때는 자신있게 말한다. '취업되면 내가 한턱 쏠게. 이곳에서 이것을 먹고 저기서 저것을 먹고 신나게 놀아보자.' 그런 미래를 상상하니 말하는 자기도 기분좋고, 듣는 상대방도 덩덜아 기분좋다. 어찌 되었건 뭘 사준다는 약속은 좋으니까 말이다. 그러나 현실은 호락호락 하지 않다..
가수 박강수, 강제윤 시인의 여행콘서트에서 만난 여유 깊어가는 가을. 심란했던 마음도 조금씩 가라 앉힐겸,가을의 감성을 두드리는 여행콘서트에 다녀왔다. 포크가수 박강수씨와 섬순례자 강제윤 시인의 하모니가 돋보였던 여행콘서트!요새 블로그 활동이 뜸해졌지만, 이날의 풍경과 만남만큼은 블로그에 기록해 두고 싶었다. 이번 콘서트는 10월24일 저녁 대전시청역 근처에 있는 라푸마 둔산점 2층 북까페에서 열렸다.사람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었고,아리따우신 가수 박강수씨께서 자신의 CD에 사인을 하고 계셨다. 북까페 한 켠에는 강제윤 시인의 최근작 '어머니전'이 가지런히 쌓여 있었다. 그 옆에는 오누이처럼 박강수씨의 음반들이 판매용으로 진열되어 있었다.하나 사고 싶었지만 안타깝게도..자취생의 생활비 부족으로 구입하지는 못했다. 음반 제목이 이쁘다. '소녀'.기타를 손에 쥐..
대학생, 졸업생,취업준비생,백수 등 20대가 겪는 신분(?)에 대한 고찰 대학생, 졸업생,취업준비생,백수 등 20대가 겪는 신분(?)에 대한 고찰 사회논문같은 제목으로 이번 글을 쓰게 돼서 유감이다.'취업'이라는 거사를 치러야하는 20대 청춘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된다. 백수의 시간을 거치지 않고 바로 취업되는 사람. 백수의 시간을 거치고 취업되는 사람. 전자의 경우는 행복할 것이고, 후자의 경우는 괴로운 시간을 견뎌내느라 고생을 좀 해야한다. 막상 따지고 보면 전자의 경우도 일찍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직장스트레스를 받을 것이기에 100%행복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래도 겪어보니 백수의 시간을 거치지 않고 바로 취업되는 게 좀 나을 것 같다. 20대를 보내면서 청춘들은 크게 다음과 신분((身分) 변화를 거치게 된다. 신입생, 대학생, 졸업생, 취업준비생, 백수, 구직자...
하반기 공채 포스터 각 기업들의 카피들 하반기 공채 포스터에 있는 각 기업들의 카피들이다. '새로운 시작'이라는 말이 좋다. 활동성을 강조하기 위해 '운동화'라는 단어와 킬힐을 잘 대비시킨 것 같다. 기업에게 호감이 가는 카피다. 짧고 강렬하다.
'연가시'보다 무서운 자소서 항목에 대한 단상 학교후배를 통해 oo은행의 올해 하반기 채용 자소서항목에 다음과 같은 질문이 있다는 사실을 들었다.(은행권을 준비하는 사람들은 질문만 봐도 어디 은행인지 알테지만^^;) 확인차 채용사이트에 들어가 그 은행 자소서 항목을 살펴보니 다음과 같았다. 서프라이즈!! 문학/역사/철학 등 인문분야에 대한 고민과 성찰을 통하여 통찰력/상상력/창의력 등을 향상시킨 경험에 대해서 서술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의 많은 취업준비생들의 '허걱.^^;'하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린다. 나도 짧고 굵게 '헉'소리를 냈다. 방송사 PD시험이나 광고회사 시험에 나올법한 항목이 은행권에서 나왔다는 사실이 좀 놀라웠다. 게다가 2012년 상반기에 읽은 책 리스트를 쓰라는 내용이 자소서 항목에 추가되어 있다. 인문학 바람이 은행에도 불어온 것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