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리뷰

독서노트(464)리컬렉션, 소림명월도

 

직장 내 행정자료실에서 문득 눈에 띄어 집어 든 책이다. 삼성 일가의 국보급 미술품 수집 역사가 한 권의 책에 담겼다.

그중 눈에 들어온 건 김홍도의 그림을 모아놓은 '절세보첩'이다. 보물 제782호.

그중에서도 '소림명월도'. 바로 이 그림이다.

 

이 그림에 묘하게 끌린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내 마음을 비추고 있는 듯하다. '의욕'이라는 잎이 많이 떨어졌으나 나뭇가지 너머로 그래도 흰 희망이 비친다. 은은한 의지가 빛난다. 지금 내 마음을 그린다면 꼭 소림명월도다. 쓸쓸한 느낌도 지울 수 없다. 그럼에도 오래도록 들여다보고 있으면 마음이 차분해진다. 김홍도는 어떤 의도로 이 그림을 그렸을까. 황량한 마음에 위로를 건네는 그림이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