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통닭가게 사장이 닭에게 쓰는 편지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대학생활팁

by 이야기캐는광부 2010. 9. 17. 06:40

본문

728x90
반응형

이 글은 통닭가게사장인 저희 어머니께서 닭들에게 쓰는 편지입니다. 닭과 함께 살아온 시간이 많은 저희 어머니이기에 무슨 이야기가 담겨있을까 궁금해집니다. 아들인 제가 문맥에 맞게 수정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TO 닭

나와 반평생을 함께한 닭아! 너에게 이 편지를 쓴다.

우선 우리 통닭가게 단골이야기를 들려주고 싶구나.
어느새 17년이 흘렀다. 그런데 그거 아니? 17년째 지금껏 우리 집을 잊지 않고 찾아주시는 단골집이 있다. 바로 정읍 내장동에 사는 수정이네집이야.

개업하고 며칠되지않았는데 유치원에 치킨을 보내려고 수정이 엄마가 오신것이 인연이 되었어. 그때 부터 지금까지 우리집 치킨을 시켜주고 있지. 정말 수정이 어머니와 할머니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구나.

수정이와 할머니는 직접 뵌 적이 없지만 늘 상냥한 목소리로 통닭을 시켜주시곤 한단다. 17년 이 지났으니 수정이도 어여쁜 숙녀로 변해 있을 거야. 이렇게 고마우신 분들 덕택으로 지금까지 내가 이 자리를 지킬 수 있는 있었던 것 같아.

통닭가게에 오는 사람들을 보면 깍듯이 대해주시는 손님들도 있고, 때로 함부로 대하는 손님들도 계셔. 그런데 다들 정겨운 분들이지. 한번은 자식같은 애들이 내게 욕을 한 적도 있어. 그때는 정말 한없이 눈물이 나더라구. 그럴땐 정말 장사를 그만 두고 싶은 심정이 들더라..

그래도 자식들때문에 계속하는 거지. 지금까지 늠름하게 잘 자라준 아들은 대학교 4학년이고 딸은 결혼을 해서 1남 1녀를 둔 엄마가 되었단다.



요새 손녀 우리 서진이를 생각만하면 웃음이 절로 나지. 그 순간 만큼은 아무생각없이 행복하기만 하더라. 딸과 사위가 알콩다콩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게 늘 고맙고...
우리 아들은 본지 오래되어서 보고싶다. 4학년이라 나름 바쁘고 시간이 없나보다.

그나저나 딸은 시집 보냈어도, 왜이리 딸을 생각하면 가슴이 깨어지고 눈물이나는지..
시부모님께 잘하고 있는 걸까 걱정이 된다. 다행이도 시댁어르신들이 따스한 분들이라 참으로 감사하다. 딸은 시집을 보내도 애물단지인듯하다. 잘하고 있는지 모든게 걱정이 많은 내가 문제이기도 하지만..

닭, 너와의 인연은 참으로 깊다. 1986년에 양계장을 시작해서 94년까지 했으니까 말이다. 1994년 4월 10일. 통닭가게를 시작해서 지금껏 도와주시는 손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구나. 요즘은 경기가 어려워져서 다들 힘들거야. 빨리 경기가 좋아져서 각 가정마다 웃음꽃이 피는 날이 오기를 기대해 본다.

그리고 닭 너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구나. 내가 너의 날개, 목, 몸통을 가위로 잘라 양념에 수백 수천번 버무렸지. 내 눈물과 한숨도 보았을 것이며, 튀겨지는 순간에는 내게 원망도 많았을 거야. 그래도 꾹 참고 17년 세월을 나와 함께 해줘서 고맙다. 그저 모든 게 고마울 뿐이다. 사는게 힘들지만 오늘도 너를 아주 뜨거운 기름에 튀겨, 각 가정으로 배달한단다.

조금만 꾹 참고 나와 함께 해주길 바란다. 배달이 들어와서 이만 줄이고 너를 튀겨야 겠다. 미안하다.

                                                                                From 전북 정읍시 투영통닭 사장

2010/09/15 - [사람,인터뷰,강연] - 어머니의 눈물은 TFT-LCD를 닮았다
2010/04/16 - [순수창작] - 어머니는 닭이네...
2009/12/22 - [사람,인터뷰,강연] - 15년째 통닭가게를 운영하고 계시는 어머니를 인터뷰해보니.....
2009/11/20 - [순수창작] - 어머니를 한 마디로 정의하면....


          다음 메인에 떴네요. 또 한번 제 꼬딱지만한 고시원방에 빛을 내려주셔서 감솨합니다^^ 
그리고 이 편지를 제 블로그에 싣도록 허락해 주신 오마니께서 감솨합니다.
모두 맛있는 통닭과 함께 즐거운 명절되셔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0.09.17 06:46
    이야기케는광부님의 독특한 문체에 반해 구독 버튼을 눌렀습니다. 자주뵙길 바랍니다. 늘 건강하시고요. ^^
    • 프로필 사진
      안녕하세요. Boramirang님!^^ 구독버튼을 눌러주시다니
      제게 한줄기 빛을 주셨군요 ㅎㅎ
      다가오는 명절 즐겁게 보내시고요
      저도 자주뵙길 희망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9.17 13:25
    애구~
    마지막 귀절을 읽고 통닭들이
    노조를 조직하여 튀김반대시위를 하면 어쩌지요~
    • 프로필 사진
      ㅎㅎㅎ 펜펜님 정말 그럴 수도 있겠는데요.
      닭들이 튀김반대시위를 하면
      저희 어머니는 어떤 협상을 하게 될까요?
      그게 궁금해집니다^^
      다가오는 명절 신나게 보내셔요~!!
  • 프로필 사진
    2010.09.17 16:52
    닭에게 미안하고 또 한편으로는 고마워하는 진심을 읽고 갑니다...
    앞으로도 번창하시길 바라고 다가오는 한가위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 프로필 사진
      무릉도원님 감사드립니다^^
      저희 어머니께 꼭 전해드릴께요 ㅎㅎ
      무릉도원님도 다가오는 추석 알차고 풍성하게 보내셔요~!!!
  • 프로필 사진
    2010.09.17 17:17
    아직도 가게를 하시는 거죠? 제가 통닭을 무척 좋아하는데17년 단골이 있다니 한번 맛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모르게 침이,,, 쓰읍~
    • 프로필 사진
      예 아직도 가게를 하고 계십니다^^
      제가 장가가고 자식낳을때까지 쭉 하실거라고 합니다.
      아버지랑 어머니랑 오손도순 운영하고 계십니다.
      물론 부부싸움 하실때도 있지만요 ㅋ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10.09.17 17:19
    " 배달이 들어와서 이만 줄이고 너를 튀겨야 겠다. 미안하다."

    ... 이 부분은 웃다가도, 닭 입장을 생각하니 눈물이 납니다. ㅜ.ㅜ
    • 프로필 사진
      ㅎㅎㅎ어쩔 수 없는 통닭가게 사장의 비애가 아닌가 싶습니다. 닭들은 날개가 있어도 날 수가 없는데
      거기다 튀겨지기까지 하니 가슴아프지요 흑흑 ㅜ
  • 프로필 사진
    2010.09.17 17:54
    글 읽다가 정읍시 연지동 보고 깜짝 놀랐네요.^^
    저도 수성동서 살다가 학창시절 몇년동안 연지동에서 살았었는데..
    글 자체도 재미있었지만 고향분을 만나서 더욱 반갑네요.
    • 프로필 사진
      2010.09.18 02:17
      우와 안녕하세요^^
      블로그에서 고향사람을 만나니 신기하고 기쁩니다.
      연지동에 사셨군요,
      수성동에 저도 자주 놀러갔지요.
      저는 시기동에 살았습니다.
      지금은 내장산가는길쪽에 저희 부모님이 사시고요^^
      행복한 명절 되셔요~!!!
  • 프로필 사진
    2010.09.17 18:46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0.09.18 02:18
      안녕 선영아 ㅋㅋㅋ
      눈치챘구나....오마니한테 닭한테 편지한번 써보시라 했거든....처음엔 황당해 하셨지만 이내 써주시더라구요.
      원고료도 드리기로 했다.
      명절 잘쇠거라잉~^^
  • 프로필 사진
    2010.09.17 23:57
    닭들이 저 글을 읽고 이 한몸 바쳐~를 할거 같습니다^^
    어머님의 닭들에 대한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도 잘 드러나 있구요..
    이제 더위도 다 갔으니 힘 내시길~
    오래오래 건강하시라고 전해 주세요^^
    • 프로필 사진
      2010.09.18 02:20
      소박한 독서가님 안녕하셔요^^
      닭들이 충성안하고 반기를 들고 봉기하면 어쩌지요 ㅎㅎ
      냉장고에 갇혀있는 닭들 생각이 많이나는 새벽입니다.
      예 저희 부모님께 꼭 전해드리겠습니다.
      부모님도 블로그에 글 올렸다니 신기해 하시더라구요~!
      명절 잘쇠시구요~!!!
  • 프로필 사진
    2010.09.21 00:48
    광부님이 누굴 닮았나 했더니 어머니의 마음과 글솜씨를 닮으셨나 봅니다.
    어떻게 닭들에게 편지를 쓸 생각을 하셨을까요? ^^
    아.. 댓글을 읽어보니 광부님의 부채질이 있긴 했군요~
    하지만 진심이 담긴 편지글이 참 보기 좋습니다.
    광부님 오랜만에 고향 가시겄네요? 즐추 되세용~!!!!!
    • 프로필 사진
      풍경소리님 안녕하세요^^
      제가 어머니께 통닭에게 편지를 써보라고 한달전쯤에 말씀드렸답니다. 그런데 미루시다가 얼마전에 쓰쎴다고 하네욯ㅎ아들인 제가 별걸 다 시키고 있습니다.
      풍경소리님도 미국에서 풍성한 추석보내시길 기원합니다 ~!!송편도 꼭 드시구요.
  • 프로필 사진
    2010.10.19 23:27
    아들 같은놈들이 어머니께 욕을 했다는 글을 읽는 순간 울컥해 지네요....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ㅠ.....

    훌륭하신 어머님 만나는건 자식에게 최대의 복이라고 생각합니다.
    광부님도 그런 면에서 큰복 받으신 분이구요...^^

    앞으로 자주 뵜으면 좋겠습니다....
    늘 행복하시구요~~~~~~~
    • 프로필 사진
      2010.10.20 00:26
      마사이님 방문을 축하드립니다 ㅎㅎ
      마사이님도 그런 경험이 있으셨군요.ㅜ
      그때 저희 어머니가 충격을 많이 받으셨더라구요.
      저도 어찌나 화가 나던지ㅜㅜ앞으로 그런일이
      없어야 할텐데 말이죠..

      앞으로 아프리카의 잔잔한 이야기 만나러
      자주 놀러가겠습니다잉~^^
  • 프로필 사진
    2010.11.24 18:52
    제목은 재미, 내용은 감동이내요..
    잼있는 이야기가 나올것같아 열어보니
    감동입니다 ㅠㅡ
    마지막엔 또 재미를 주니...ㅋ
    웃지 않을수가없내요 ㅎㅎ
    • 프로필 사진
      ㅋㅋ예빈맘님 안녕하세요^^ 블로그 방문을 축하드립니다잉.
      저희 어머니는 아마도 통닭의 속을 훤히 꿰뚫고 계실거에요.ㅎㅎ 정읍에 들리시거든 저희 통닭가게 한번 놀러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