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함석헌의 시를 통해 진단해 보는 나의 인간관계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대학생활팁

by 이야기캐는광부 2011. 8. 1. 06:00

본문

반응형
내가 좋아하는 시중에 함석헌 선생님의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라는 시가 있다. 고등학교 1학년때 처음 읽는 순간, '사람'이란 존재의의 소중함을 그 어느 때보다 크게 느꼈던 것 같다. 그리고 훗날 대학교 강의시간에 프린트물로 나눠준 종이에서 그의 시를 다시 만나게 되었다. 두번째 짜릿한 만남이었다. 그 때 그가 시를 통해 던졌던 질문들을 다시 내 자신에게 던져보았다.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Q-1. 만리 길 나서는 길 / 처자를 내맡기며 / 맘 놓고 갈 만한 사람 /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아직 결혼을 안 해봐서 어떻게 대답해야될지 모르겠다. 기족을 제외하고 친구중에 2~3명 정도 있다. 참 어려운 질문이다.
처자를 내맡기고 갈 만한 사람이라...

Q-2.  온 세상이 다 나를 버려 / 마음이 외로울 때에도 / "저 맘이야"하고 믿어지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이 나를 버려 나를 일으켜 줄 사람. 과연 나는 가졌을까? 이것도 잘 모르겠다. 
 

Q-3. 탔던 배 꺼지는 시간 구명대 서로 사양하며 "너만은 제발 살아다오" 할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너만 제발 살아다오’라고 내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아마도 나를 사랑하거나 아끼고 있는 사람일 텐데, 이 질문에 대해서도 잘 모르겠다. 참....어렵다.


Q-4. 불의의 사형장에서 / "다 죽어도 너희 세상 빛을 위해 / 저만은 살려 두거라" 일러 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내가 그 사람을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또 '나'라는 사람이 세상 빛을 위해 살려둘만한 가치가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Q-5.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 "저 하나 있으니" 하며 / 빙긋이 웃고 눈을
       감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갈수록 어렵다. 이 물음의 의미를 온전히 이해하지 못하는 나. 잘 모르겠다.

Q-6. 온 세상의 찬성보다도"아니"하고 가만히 머리 흔들 그 한 얼굴 생각에 알뜰한 유혹을
       물리치게 되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
 

Q. (내가 던지는 질문)나는 누군가에게 위와 같은 사람이 되어 주고 있는가?


아직까지 그렇지 못하다....

그 때나 지금이나 쉽게 답을 할 수 없다. 이 질문을 10년후, 20년 후에 다시 던지게 된다면 어떨게 될까? 그 때의 나는 그런 사람을 가지고 있을까? 아니면 삭막한 세상을 쓸쓸하게 꾸역꾸역 살아가고 있을 것인가? 이 시는 두고 두고 내 삶을 향해 던져 보아야 한다.


                                ▲ 함석헌 선생님 생전 모습. 

함석헌(1901~1989)

함석헌 선생은 개신교가 한국에 전래된 이후 주체적으로 기독교 신앙을 소화해 동양의 고전과 조화시키면서 독창적인 기독교 사상을 이룩한 종교사상가이자 역사를 가르친 교육자였다. 

평북 용천의 기독교 가정에서 태어난 함석헌은 3.1만세 사건에 참여한 뒤 평안도 정주의 오산학교에서 남강 이승훈과 다석 유영모로부터 민족과 역사을 배웠고, 자유당정권과 군사독재 치하에서 민주화와 인권운동을 하며 재야의 중심인물로 활동했다.

출처 : 네이버 지식 


시 '그대 그런 사람을 가졌는가' 전문


                                                     함석헌   
 
만리 길 나서는 길 
처자를 내맡기며 맘 놓고 갈 만한 사람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이 다 나를 버려 마음이 외로울 때에도 
'저 맘이야' 하고 믿어지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탔던 배 꺼지는 순간 구명대 서로 사양하며 
'너만은 제발 살아다오' 할 
그런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불의의 사형장에서 
'다 죽어도 너의 세상 빛을 위해 저만은 살려두거라' 일러줄 
그런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잊지 못할 이 세상을 놓고 떠나려 할 때 
'저 하나 있으니' 하며 빙긋이 눈을 감을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온 세상의 찬성보다도 
'아니' 하고 가만히 머리 흔들 그 한 얼굴 생각이 
알뜰한 유혹 물리치게 되는 그 사람을 
그대는 가졌는가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