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통영여행]토지의 작가 박경리기념관에서 발견한 청춘의 의미

여행리뷰/팔도여행

by 이야기캐는광부 2012. 1. 2. 09:15

본문



박경리 기념관



잔잔해진 눈으로 뒤돌아 보는 청춘은 너무나 짧고 아름다웠다.
젊은 날엔 왜 그것이 보이지 않았을까
-박경리 詩 '산다는 것'中에서-



여행의 묘미는 의외의 곳에서 만난 의외의 감동에 있습니다. 12월 31일에 찾은 통영의 박경리 기념관. 그곳에서 만난 위 글귀는 제 가슴을 잔잔하게 울리고 있었습니다. 청춘은 너무나 짧고 아름다운데, 왜 젊은 날엔 그것이 보이지 않았을까...한동안 멍해졌습니다. '청춘'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 순간, 너무나 짧고 아름다운 이 순간. 나는 그 아름다움을 제대로 보고 있는 것인가하는 생각이 들었지요.



동양의 나폴리라 불리우는 경상남도 통영. 지난 2010년 내일로 여행을 하며 방문하고, 이번에 두번째로 오게 되었습니다. 늘 그대로 파도가 부드럽게 가슴에 안겨오고, 바다의 푸른 빛깔은 여전히 제 눈을 청명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때 오지 못한 박경리 기념관에 드디어 설레임을 안고 도착했습니다.

소설가 박경리


기념관에 들어선 순간, 어딘가를 넌지시 바라보고 있는 소설가 박경리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토지작가


몇 발자국 옮겨보니, 선생님의 젊은 날과 고령의 지긋하신 모습이 함께 눈에 들어오더군요.


작가 박경리 그녀가, 살아생전에 했던 말들이 곳곳에 새겨져 있었습니다. 작가시절 경제적으로는 가난했지만 마음만은 건강했다던 고백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돈과 꿈 사이에서 방황하는 나 자신의 마음은 과연 건강한지 자문해보았지요.
 


'사랑'에 대한 글귀도 보입니다. 선생님 생의 흔적들이 문자로 살아 숨쉬어 가슴에 메아리 쳤습니다.



그녀의 일대기를 사진으로 만나보는 기회도 있었습니다. 젊은 날에서부터 노년까지 삶의 표정들을 들여다 볼 수 있었습니다.


박경리 집필실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은 작가의 집필실을 그대로 재현해 놓은 모습이었습니다. 소박한 책상위에 책들이 놓여있고, 노오란 방바닥이 따뜻한 햇살처럼 느껴졌습니다. 여러 작품을 통해 인간의 삶과 고뇌를 어루만졌던 작가의 숨결이 살아숨쉬는듯 했습니다.



작가는 이 공간에서 치열하게 문장을 다듬으며, '문학'이라는 물줄기를 사람들에게 흘려보내고 있었을 겁니다. 

문학


매순간 글을 쓰며, 문학이라는 것이 과연 무엇인지에 관한 사색과 함께 말이지요.


그녀가 남긴 친필원고. 원고지위에 꾹꾹 눌러 담긴 글자 하나하나가 소중하게 느껴졌습니다. 


너무 오래되어 빛바랜 원고지도 가지런히 놓여있었습니다. 손으로 만질 수 있다면 따스한 온기가 느껴지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념관 곳곳에 박경리의 문학에 대한 이야기가 사진 한장처럼 걸려있었습니다. 그녀의 생각들이 눈을 통해 가슴으로 들어왔습니다.


문학이 무엇을 추구하는지.


창조라는 것은 무엇인지.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할지.


작가란 무엇인지.


작가는 어디에서 비롯되고, 태어나는 것인지. 이 모든 것들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져 있었습니다.


기념관을 나와, 박경리 선생님의 묘소를 향해 발을 딛었습니다. 박경리기념관에서부터 추모공원 그리고 묘소까지 한꺼번에 자리잡은 이곳. 

박경리공원


'박경리'라는 위대한 작가의 이름이 소박한 멋으로 다가오고, 

박경리묘지 가는길


묘소까지 가는 길이 한가롭고 정겨웠습니다.


도중에 열매의 빛깔이 마치 청춘의 시기를 보내고 있는 듯 붉었습니다.


드디어 친구 상연이와 창희와 함께 추모공원에 들어섰습니다.

청춘


아까 이 글의 처음에 펼쳐놓은 글귀를 만난 곳이 바로 여기입니다. 

박경리추모공원


좀더 걸어 올라가니 벤치들이 통영 앞바다쪽으로 가슴을 열고 있었습니다. 

박경리묘지


드디어 박경리 선생님의 묘소와 만났습니다. 큰 자연앞에 선 것처럼 경건해졌습니다.

박경리 묘지


'보고싶습니다'라고 적힌 바구니를 보고, 제 마음도 그와 같았습니다.


몸을 반대편으로 돌리니, 통영앞바다가 아스라히 펼쳐졌습니다. 
처음 통영에 왔을때는 들리지 못한 박경리 기념관. 


이곳이 살면서 늘 가슴에 남는 여행지가 될 것 같습니다. 사진속 열매의 붉은 색처럼 선명하게 말이지요.


차에 올라타 다음 행선지로 향했습니다.


저 멀리 바다의 풍경에 감탄하며, 해안도로 따라 우리들의 청춘은 여행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통영시 산양읍 | 박경리기념관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1.02 13:08
    잔잔해진 눈으로 되돌아 보는 청춘....
    돈과 꿈 사이에서 방황하는 나...
    이 두 가지 이야기가 가슴을 치네요.
    짧다는 건 동의하는데 내 청춘도 과연 아름다울까...
    자신이 없네요. 여전히 방황하는 다소 연식이 된 청춘이 여기 있네요.
    좋은 글, 좋은 사진 잘 보았습니다.
    • 프로필 사진
      만년청년이라는 아이디가 이 글과 묘하게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ㅎㅎ
      박경리 선생님의 글귀하나하나에 연륜이 느껴지더군요.
      잔잔하게 앞날과 지난해를 돌아보는 하루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2.01.02 13:36
    글귀 하나하나 굉장히 인상적이네요.
    박경리 선생님의 담담하면서도 멋진 필체가 여기까지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곱씹어 볼수록 머릿속이 더욱 복잡해지는 것 같기도 하고,
    평소 제가 하는 고민들을 역시 선생님도 했구나, 하는 생각에 웃음도 나구요.
    여행은 지금도 진행 중이신가요? 청춘여행이 끝나면 기욱님도 다시 화이팅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요즘 글이 너무 차분하셔! ㅎㅎ 2012년 화이팅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프로필 사진
      ㅋㅋㅋ제가 좀 차분해졌습니다.
      1박2일 당일치기로 다녀왔습니다. 친구들과 함께가니
      혼자여행과는 또다른 묘미가 있더군요.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잉~^^
  • 프로필 사진
    2012.01.02 18:53
    광부님~
    새해 소망하는 일 대박나시길 바랍니다. ㅎㅎㅎ

    청춘이잖아요..히히

  • 프로필 사진
    2012.01.02 19:07
    생각해보니...
    한때는 나도
    박경리 선생님의 파지 원고지 한장 갖는게 소원이었는데 ㅎㅎ
    무심한 세월에 무뎌진건가 ㅠㅠ
    새해 첫날부터 참 부럽다
    그대가 누리고 있는 찬란한 청춘.

    하니 행여
    아프다고 착각같은건 마시게.
  • 프로필 사진
    2012.01.03 02:13 신고
    통영에 박경리선생님 기념관이 있는줄은 몰랐습니다;
    나중에 통영으로 여행하게 되면 꼭 참고하도록 하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1.13 00:45
    아...제 통영여행이 생각나요. 저는 차도없고 면허도없는사회초년생 인지라 미륵산에서 박경리기념관쪾으로 내려와서 걸어서 갔네요;; 정말 차가있어야..통영구석구석을 볼수있을것같아요..달아공원은 가보셨는지?
    사진 보니까 문구 하나 하나 그 당시에 제 가슴에 박혔을때의 그 먹먹함이 생생하게 되살아나네요. 여기는..통영에 오면 꼭 들렀으면 하는 곳인것 같습니다. 박경리선생이 어떤 정신으로 글을쓰고 어떤 삶을 살다갔는지 알수있던..
    , 글을 쓰거나 읽는걸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가면좋을것같아요 좋은사진 잘봤습니다 !!
    • 프로필 사진
      안녕하세요.^^ 지금에야 댓글을 남깁니다. 죄송합니다.^^;
      처음 내일로 여행으로 통영에 왔을땐은 구석구석을 돌아보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두번째로 왔을때는 친구들끼리 돈을 모아 렌트해서 가니 구석구석 갈 수 있어서 좋더군요. 저와 같은 여행지에서 같은 울림을 느끼신 분을 만나니 참 반갑습니다. ㅎㅎ글쓰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추천해주고픈 여행지입니다.
    • 프로필 사진
      참 달아공원은 못가봤네요.ㅜㅜ일몰풍경이 아주 아름답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아쉽습니다. 그나저나 미륵산에서 내려와 갈 수 있는 코스도 있군요. 댓글을 통해 새롭게 발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