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기억에 남는 면접질문] 가장 좋은 글이란 뭐라고 생각합니까?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좌충우돌 취업이야기

by 이야기캐는광부 2012. 1. 9. 06:00

본문

반응형



제 면접 에피소드입니다. 





2011년 하반기 공채에서 모 광고회사에 지원했었습니다. 광고수상경력도 없었고, 영어 점수도 없었던 저는 당시 용감하게(?) 카피라이터로 지원했었습니다. 그런데 운좋게 서류와 인적성까지 통과하고 면접장까지 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 운은 면접장까지만이었습니다.
 ^^;. 탈락했지요. 생애 첫 면접이어서 그런지 횡설수설을 남발했고,  광고분야에 대한 준비되지 않은 인상을 심어줬던 것 같습니다. ^^;

그래도 제게는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면접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 진행되었습니다. 그 중 가장 좋았던 것은 지원자들을 아끼는 면접관들의 태도였습니다. 카피라이터를 지원한 저희들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으셨죠.

한번은 면접관님의 질문에 제가 정확한 표현으로 답하지 못하자, '카파라이터는 표현 하나 하나에도 정확성을 기해야 합니다'라며 애정어린 충고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면접장을 나와서도 무엇인가 작지만 큰 배움을 얻어간 것 같아 좋았습니다.


또 면접장에서 받았던 다음 공통 질문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공통질문 : "여러분들은 가장 좋은 글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면접은 총 4명이 함께 들어갔는데 한 분 한분 차례로 대답하고 세번째로 제가 대답했습니다. 그때의 기억을 더듬어 본다면 이렇게 말한 것 같습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떠오르는데로 옮겨보겠습니다.

"저는 가장 좋은 글은 진솔한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시인이나 훌륭한 작가만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글을 쓸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또 그들만이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저희 어머니처럼 평범한 사람들이 진솔하게 쓴 글이 오히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경우도 있습니다....블라,,,블라..."


문장 하나 하나를 뜯어보면 제 답변이 무엇인가 논리정연하지 않다는 것을 느끼실 겁니다.하하. 부끄럽네요. 좋은 글이란 것은 가장 평범한 사람도 쓸 수 있고, 그 평범한 사람이 진심을 담아 써낼 때도 좋은 글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하고 싶었나 봅니다. 

어찌 되었건, 대학을 졸업하고 하나의 화두같은 질문을 받은 것 같아 미묘한 감정이 들었습니다. 지금 시간이 좀 흘렀지만 아직도 혼잣말처럼 되뇌이곤 합니다.

'좋은 글이란 뭘까...좋은...글...좋은 글? 좋은 글.....좋은 글....'하고 말이죠.

그때 면접관님들이 왜 위와같은 질문을 던졌을까 생각해보았습니다. 그건 아마도 카피라이터라는 직업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일이기때문일 것입니다. 비록 인연을 맺지 못한 회사이지만 면접을 통해 소중한 가르침을 받아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더불어 함께 면접 본 다른 분들도 생각납니다. 제가 떨어진 까닭은 다른 우수한 지원자들이 많았기 때문이겠지요.


함께 면접봤던 한분은 시조시인에 등단한 분이었는데, 자신이 쓴 담배와 관련된 시를 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또 
다른 한분은 광고제 수상경력도 많고 광고에 대한 열정이 대단했습니다. 후자의 그 분은 매일 하루 1개씩 카피를 쓴다고 하셨습니다. 신호등의 세가지 색 불빛을 남녀연애의 삼각관계에 비유한 카피가 신선했습니다. (그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저는 그동안 우물안 개구리였다는 생각도 들었지요.)

저는 직감적으로 느꼈습니다. 저 두분들중 적어도 한분은 임원면접까지 올라가겠구나. 내가 면접관이라면 광고에 대한 열정이 보이는 저런 지원자들을 더 뽑겠구나하고 느꼈지요. 함께 면접을 보다보면 감으로 오는 것 같습니다. 면접관님들의 질문과 표정을 봐도 알 수 있습니다.하하.  

언제나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찾아오고, 준비한 자만이 그 기회를 잡을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비록 탈락한 면접이지만 제 삶에 귀중한 질문을 던져주셨던 면접관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비록 인연을 맺지 못했지만 언젠가는 또 다시 뵐 날이 있을 겁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1.09 07:36
    흠...과연...전
    좋은 글은 제가 쓴 글이라고 대답할 수 있을정도로 성장해야되겠습니다. 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12.01.09 10:22
    실패가 교훈과 좋은 경험이 될 수는 있어도
    성공이 교훈과 좋은 경험이 되기는 힘들죠.

    좋은 교훈과 경험 얻으신 것 축하드립니다.^^
    • 프로필 사진
      정말 귀중한 삶의 경험이었습니다.
      전에는 실패를 통해 배운다는 게 무엇인지 잘 몰랐는데
      요즈음은 느껴집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1.09 11:18
    제가 기자단으로 활동했던 교과부주무관이
    익산에서 사람이었습니다. 대학은 지방에서 신문방송학과를 나왔습니다.
    제 막내 아들보다 한 살 어립니다.
    저는 그분이 여러번 권유해서 교과부기자단을 했습니다.
    밤늦게 까지 집에 가서 편집을 하는 것을 교과부카페 홈페이지에서 종종 봤습니다.
    교과부기자들이 쓴글을 하나도 고치지 않고 편집만 예쁘게 해주곤 했습니다.
    제가 먼저 기자단을 그만두고 얼마 후에 그분도 그만두었습니다.
    국내 유명한 광고회사에 경력사원으로 입사를 했답니다.
    본래 대학교때 공모전도 동기들과 함께 응모하고
    창업도 했답니다.
    기욱씨도 더 준비해서 나중에 경력직으로 갈 수 있습니다.
    어차피 인생은 도전과 응전의 연속입니다,.
    하고 싶은 일은 언젠가 꼭하게 돼 있습니다.
    제가 볼 때 기욱씨는 꼭 성공할 사람입니다.
    한번에 죽 성공가도를 가는 사람은이 과연 행복하고 좋은 사람일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안합니다.
    오늘도 마인드콘트롤을 하고 다시 시작해요 ^^
    화이팅 !!
    • 프로필 사진
      모과님 인생지혜가 담긴 댓글 감사합니다.^^
      만약 댓글상이 있다면 모과님께 드려야할 것 같아요.ㅎㅎ
      상이름은 '지혜가 담긴 댓글상'이 될것같아요.
      힘차게 달려보겠습니다.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1.09 11:28
    순간 저도 저 질문에 헉... 저라면 뭐라고 대답했을까요.
    좋은글이란 무엇인지, 굉장히 어렵네요.
    매일 블로그에 글을 쓰는 입장에서도 항상 어떤 글을 써야할까 고민하는데,
    카피라이터는 한 문장으로 승부를 봐야하니... 갑자기 제 머릿속이 복잡해집니다.^^;

    위에 모과님도 말씀해주셨지만
    저도 이캐광님은 지금 마음을 다지고 생각을 넓게 가지는 기간이라 생각합니다.
    아마 뒤돌아보면 지금 이 시간이 황금같이 느껴질 때가 있을꺼에요.
    그럴려면 자책의 시간보다는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는게 좋겠죠^^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아자!!
    • 프로필 사진
      뉴발란스님의 댓글이 오늘도 힘이 되주셨습니다.^^
      좋은 글이란 무엇일까 평생을 두고 고민할 주제인 것 같아요. 요새 많은 질문들을 던지며 살게됩니다.
      힘찬 하루입니다잉~!
  • 프로필 사진
    2012.01.09 13:18
    헤이~~깨달음과 긍정이 가득한 너의 글들, 참 좋다. 잘 보고 있어.
    나도 비슷한 고민들을 많이 했지만 정작 이렇게 정리하진 못했었는데, 넌 참 대단해ㅋㅋ

    반드시 좋은 결과 있을거야!
    힘내삼! :)
    • 프로필 사진
      주원아 잘 있쟈?^^
      ㅋㅋ이렇게 글을 쓰면서 차분히 돌아보고 있다.
      직장다니느라 재밌기도 하면서 배우는게 많겠다잉~!
      고맙다잉~!
  • 프로필 사진
    2012.01.10 03:00 신고
    저렇게 준비를 많이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니.....
    면접도 적당히 준비해서는 안될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