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상중

2017 독서노트(72) 나를 지키며 일하는 법 강상중의 책에 눈길이 가는 시기다. 직장생활 5년 차에 가까워지고 있다. 톱니바퀴처럼, 나사못처럼 끼어있는 내 모습을 본다. 잘 끼어있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일을 잘하고 못하고의 평가. 물밑에서 이뤄지는 평가 사이를 헤엄치며, 내 오리발은 빠르게 공기를 휘젓는다. 일이란 무엇일까. 사회로 들어가는 입장권. 나다움을 표현하는 것. 김상중은 이렇게 말하고 있다. 일이란 사회의 일원으로 이 세상에 존재하기 위한 입장권입니다. 이는 사람이 살아가기 위해서는 꼭 구해야 하며, 없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최소한 이 입장권만은 꼭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35쪽- 사람은 사회에서 자기 자리와 역할 이외에도 일을 통해 구하고자 하는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바로 '나다움'의 표현이 아닐까 합니다. 그러니..
2017 독서노트(3)강상중 미술에세이 <구원의 미술관> "나는 여기에 있어, 당신은 어디에 서 있는가." 강상중 미술에세이에 나오는 물음이다. 저자는 뒤러의 자화상을 보고 그 그림이 위와 같은 질문을 던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바로 이 그림. 뒤러의 그렇다면 나는 어디에 있는가? 공간으로 설명하면 하늘 아래에 있고, 종으로 설명하면 인간이고, 직장에서 위치를 살펴보면 말단이다. 출근 전. 매일 아침 눈꺼풀을 힘겹게 들어올려 화장실로 간다. 눈을 반쯤 감은채 칫솔에 치약을 짠다. 힘없이 칫솔을 입으로 가져간다. 눈을 감고 명상에 잠긴채 이를 닦는다. 눈을 잠깐 떠서 거울을 바라본다. 매일 거울에는 나의 자화상이 비친다. 안경 쓴 자국이 콧등에 나있고, 왁스를 바르지않은 머리카락은 너저분하다. 세수를 하고, 머리를 감는다. 각질이 많아 녹차 샴푸를 묻힌다. 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