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창덕

2018 독서노트(49)윤회매 문화관에서 차 한잔의 여유 여행문화학교 산책과 함께하는 남도예술기행. 이름부터 호기심을 자극하는 '윤회매 문화관'을 찾았다. 윤회매(輪廻梅)는 밀랍으로 만든 매화꽃이다. 윤회매 문화관을 이끌고 있는 다음 김창덕 관장은 화병에 윤회매를 직접 꽂는 방식과 달리, 벽에 걸어놓고 윤회매를 감상할 수 있는 작품을 제작한다. 윤회매를 눈으로 보며 차를 마시면 저절로 마음수행이 된단다. 김창덕 관장은 조선 정조 때 실학자 이덕무(1741~1793)가 남긴 문헌을 보고 1996년부터 20여년 간 윤회매 작업을 해오고 있다. 이덕무는 17살에 윤회매를 처음 만들고 그 제작방법을 글로 남겼다. 군자의 꽃이라며 우리 조상들이 사랑했던 매화의 순간을 잡아 오래도록 감상할 수 있는 윤회매. 그 매력에 누군들 빠지지 않을까. 키 큰 후박나무를 심어놓은 작..
남극 해저 화산중에는 한국사람 이름을 딴 화산이 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남극 해저 화산이름중에 한국사람 이름이 붙은 화산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전재규 화산'이 그 주인공(전재규 화산은 2004년 5월 로렌스 앤 골드호를 타고 남극 해안을 탐사하던 도맥 교수팀이 발견하고, 그 명칭을 정했다고 합니다) 입니다. 다름아닌 남극세종기지의 전재규 대원의 이름을 딴 화산이지요. ▲ 이 책을 읽다가 까마득히 잊고 있었던 그 사고를 다시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 사연을 알고보면 안타깝고 가슴이 아픕니다. 전재규 대원은 2003년 12월 고무보트 조난사고로 이 세상을 등졌습니다. 다른 대원들과 함께 조난당한 동료 대원들을 구조하러 나섰다가 남극의 극심한 기후변동으로 소중한 목숨을 잃게 된 것이지요. 당시 사건은 17차 월동대원들이 기지 업무 인계를 마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