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뇌과학

Neurosky 회장 임종진, 생각만으로 사물을 움직이게하는 기술을 개발하다  ▲ 임종진씨가 2011 TEDxKaist에서 뉴로기술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Neurosky 회장 임종진, 그는 뉴로 핵심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며 영화 의 한 장면을 현실로 만드는 사람이다. 그가 연구개발한 뉴로기술은 2005년 Forbes가 선정한 세계 10대 기술, 2006년 CNN이 선정한 세계를 바꿀 5대 기술, 2010년 Tech America Award를 수상하는 등 세계적으로 그 기술을 인정받고 있다. ▲ 그의 아들이 뉴로기술 시범을 보이고 있다. 생각만으로 공을 들어올리는 장면이다. 영화 에도 이와 비슷한 장면이 나온다. 뉴로기술이란 쉽게 말해, 사람의 생각과 의지만으로 사물을 움직이게 하는 기술이다. 2월 19일 TEDxKaist에서 자신의 아들이 그 기술을 직접 시연을 해보이게 함..
한 낮에 태양의 흑점을 망원경으로 관찰해보니.. 대전에는 백북스(http://www.100books.kr/)라는 독서모임이 있습니다. 다양한 책과 주제를 토론하며 사람들과 지식을 나누고 소통하고 있는데요. 지난 2월 19일~20일에는 천문우주+뇌과학 모임이 있었습니다. 지질박물관, 국가핵융합연구소,대전시민천문대 등을 돌아보며 현장학습도 하고, 박문호 박사님으로부터 과학이야기도 듣는 뜻깊은 자리였지요. 저도 20일에 참석하여 전국 각지에서 온 사람들과 연구소와 박문관 견학을 떠났습니다. 그 중 대전 시민천문대에서 태양의 흑점을 관찰한 시간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한 낮에 흑점을 보니 참 신기하더군요. 동그란 점이 망원경에 들어올 때 그 느낌이 참 묘했습니다. 망원경 렌즈에 특수 필터를 끼워 눈을 보호하면서 흑점을 관찰 할 수 있었습니다. 흑점을 여기서..
뇌과학자 정재승 교수님의 재미난 통섭이야기 10월 20일, 책 의 저자 카이스트 정재승교수님께서 충남대학교 제 3차 통섭포럼에 큰 선물 하나를 들고 찾아오셨다. 통섭 (通涉,Consilience)은 "지식의 통합"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자연과학과 인문학을 연결하고자 하는 통합 학문 이론이다. 충남대학교 통섭포럼은 각 분야의 다양한 지식인들을 모셔 통섭에 대한 이야기를 시민들에게 들려주고 있다. 그 선물이란 다름아닌 '뇌과학, 사회와 크로스하다'라는 제목의 강연! 호기심에 가득찬 대학생들에게는 교수님의 강연이 아주 귀한 선물이 아닐 수 없었다. ▲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님이 열띤 강연을 하고 계신다. 교수님은 주변 일상에서의 다양한 사례를 통해 우리들에게 '통섭'이라는 학문에 대해 알기쉽게 설명해 주셨다. 통섭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삶속에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