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적지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곳은 어디일까? KTX를 타다 멍때리고 있으면 눈에 들어오는 문구가 있다. 바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그곳으로, 당신을 보내세요 " 기차안 의자에 있는 슬로건이다. 문구를 바라보고 있으니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곳은 어디일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학교? 교실? 집? 내 방? 낯선 여행지? 아프리카 어느 초원? 제주도? 이름모를 섬? 바다위? 하늘? 별? 아무리 생각해봐도 쉽게 찾아지지가 않았다. 내가 답을 찾지 못한 것은 아무 상관없다는 듯이 기차는 목적지를 향해 가고 있었다. 참...뭔가...허전했다.
철로위에서 승무원이 열차승차권에 적어준 글 이번 주 화요일 오랜만에 고향 정읍에 내려갔다가 급히 대전으로 가는 기차에 탔습니다. 갑자기 일이 생겨서 서두른 것인데 결국은 도루묵이 되었답니다. 왜냐하면 깜빡졸아 대전역에 내리치 못하고 경기도 광명시까지 올라갔기 때문이죠. ㅠㅠ 열심히 자고 있는데 승무원 한 분이 갑자기 깨우길래, 왜 깨우는가 싶어 비몽사몽으로 승무원을 올려다 보았는데 역시나..... 제가 그만 대전역에 못내리고 지나친 것이었죠. 무전기 같은 것을 들고다니며 좌석확인을 하다가, 빈 좌석이어야 할 곳에 한 젊은이가 졸고 있으니 의심이 갈 수밖에. 나 :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광명에서 대전오는 기차 몇시에 있나요?" 승무원 : "10시 45분차 타고 내려오세요" 그러더니 제 승차권에 다음과 같이 적어주셨습니다. "오승 확인. 승무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