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들을 살펴보며 깨달은 점 블로그를 1년 넘게 해오면서 느낀 게 있다. 그것은 바로 기록의 소중함이다. 집안 깊숙히 박아둔 초등학교 1학년때의 일기장을 펼쳐봤을 때의 묘한 설레임과 뿌듯함. 오랜시간 모아 놓은 옛 편지들을 다시 읽을 때의 소소한 감동. 오래전에 친구들과 함께 놀러가서 찍은 사진에서 나오는 풋풋한 추억. 이 모든 것들이 바로 기록을 통해 나오는 소중한 느낌이다. 우리가 블로그나 일기장에 하루의 생각과 느낌들을 기록해 나가는 것도, 알게 모르게 기록의 소중함을 느끼고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기록의 소중함은, 세계기록유산으로 많은 기록물들을 지정함으로써 미래세대에 전해지고 있다. 유네스코에서 지정하는 세계기록유산은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발한 14명의 기록유산보존분야 전문가들이 모야 유산 등재여부를 심사한다고 한다. 2..
매사냥의 전수자, 박용순 응사님을 만나다 제가 요즈음 가치있는 아이디어를 널리 퍼트리는 컨퍼런스 TEDxDaejeon에 합류해 컨퍼런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다음 글은 연사섭외 에피소드입니다. 연사섭외의 순간은 언제나 설레이면서 애간장탄다. 그 옛날 삼국지 유비도 제갈공명을 섭외(?)하기 위해 삼고초려를 하지 않았던가? 1월 27일 우리 TedxDaejeon 오거나이져들도 삼고초려 정신으로 이 분을 찾았다. 바로 대전 무형문화재 8호 매사냥 기능보유자 박용순씨. 일단 부딪히고 보는 우리들. 전날 이렇게 전화를 드렸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TedxDaejeon 지식컨퍼런스를 준비하고 있는 학생들입니다. 이번에....선생님을 연사로 초빙하고 싶어서 전화를 드렸습니다." 아이폰으로 전해지는 카리스마있는 중저음의 목소리. "예~ 한번 찾아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