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취업

호주유학박람회에서 정보얻고, 호주인턴쉽으로 글로벌역량도 쌓고! "기욱아. 나는 캥거루가 그렇게 잘 뛰는지 새삼놀랐다.하하." 대학시절 호주로 유학을 떠났던 지훈이형의 말이 떠오른다. 지훈이형은 충남대에서 봉사활동을 하며 알게되었다. 엄지손가락이 참 굵고, 호쾌한 표정이 특징이다. 그 형은 한 때 어학연수를 고민했던 내게 이런 말을 해주셨다. 훈이 형 : "기욱아, 대학생때 어디로든지 꼭 한번 떠나라. 형은 호주로 어학연수 다녀왔다." 나: "넵. 형님..어떤 점이 좋았나요?" 훈이 형 : "처음에 호주에 갔을때는 막막했지. 그런데 일도 찾고 영어공부를 하면서 세상이 참 넓다라는 것을 깨달았다. 나중에는 돈이 좀 남아서 다른 나라로 여행을 다녀오기도 했어. 덕분에 자소서에 쓸 게 많았던 것 같아." 10월 29일부터 30일까지 2011호주유학박람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
학교 후배 재모에게 추천하는 2011세계유학박람회, 그 매력탐구 친한 학교후배인 재모에게서 일주일전 전화가 왔습니다. 쓸쓸한 취업시즌에 얼마나 고마운지 모릅니다. "행님, 요새 뭐하세요?" "기업들에게 구애중이여~ㅠㅠ" "그렇군요. 힘내세요. ㅜㅜ 다름이 아니라 요새 뭐 해야될지 모르겠어요. 내년이면 4학년이네요" "(형도 뭐해야될지 모르겠다..ㅜㅜ.속으로 하는 말^^;)어학연수는 생각없는고?" " ...." "겨울방학이 남았으니 마지막 기회다. 꼭 스펙쌓기위한 것이 아니라, 경험삼아 한번쯤은 가보는게 어떻겠냐?" 10월 8일에서 9일까지 세계유학박람회(WEF)가 열린다(장소: 학여울역 SETEC)는 이야기를 들으니, 갑자기 그 후배가 생각나네요. 캐나다로 어학연수를 갔던 친구 제연이도 곧 있으면 귀국한다고 합니다. 외국친구도 사귀고, 영어공부도 하고, 타국의 문화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