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7 독서노트(37)82년생 김지영 106쪽

책노트

by 이야기캐는광부 2017. 6. 2. 23:07

본문

반응형




"그날 늦은 오후, 김지영 씨는 면접을 보았던 한 홍보대행사에서 최종 합격 통보를 받았다. 그동안 불안과 자괴와 무기력이 표면장력이 버틸 수 있는 최대한까지 볼록하게 담겨 있는 유리컵 속의 물처럼 버티고 있었다. 전화기 너머에서 '합격'이라는 단어를 듣는 순간 김지영 씨의 두 눈에서 눈물이 끝도 없이 쏟아졌다. 합격 소식에 가장 기뻐한 사람은 남자 친구였다."

-<82년생 김지영> 106쪽-

그냥 불안과 자괴와 무기력이 표면장력이 버틸 수 있는 최대한까지 볼록하게 담겨 있는 게 내 모습일 때도 있어서. 그게 볼록나온 배처럼 생길 때도 있어서. 그 배처럼 나도 모르게 튀어나올 때도 있어서. 표정에 그것들을 숨길 때도 있어서. 사탕이 들어있는 얼굴의 볼처럼. 그래서 그냉 밑줄 그었다. 참으로 그냥.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