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추석에 호프집 서빙 알바를 하고 느낀 점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아르바이트리뷰

by 이야기캐는광부 2011. 9. 19. 06:00

본문


지난 추석기간동안 매형네 가게에서 4일 동안 알바를 뛰었습니다. 
매형과 누나가 함께 하시는 가게는 20,30대층을 주고객으로 하는 클럽식 감성주점 '락코드'입니다. 편하게 호프집이라고 표현은 했지만 말이지요. 

고생하시는 매형과 누나를 위해 4일동안 아르바이트생으로서 열심히 일했습니다. 저희 부모님 통닭가게도 호프를 겸해서 하십니다. 그때문에 집안일을 도와드리면서 서빙을 했던 경험이 많이 있었지요. 간만에 서빙알바를 하며 느낀 점이 있습니다. 왜 이런 것을 적느냐 하겠지만, 이제는 어떤 느낌 하나도 놓치지 않고 기록해보려는 것이 제 습관이 되어버렸네요.하하.

제가 4일동안 느낀 것은 무엇일까요?


첫째, 서빙알바생의 미소는 손님에게 보약이더라


서빙알바를 하다보면 진상손님을 만나게 됩니다. 나이지긋하신 어른이라면, 다짜고짜 반말로 알바생에게 주문하는 경우가 많지요. 이해는 됩니다만, 그래도 일하는 사람으로서 기분이 나쁜 건 사실이지요.

다행스럽게도 저희 매형네 가게의 주요 손님은 제게 반말로 하지 않더군요. 같은 20대라 그런지 형 또는 오빠 심지어 삼촌이라고 말해주어서 안심(?)했습니다. ^^;. 이에 저는 미소로 화답했습니다. 그랬더니 손님도 무엇인가를 주문할 때 미소를 지어주시더군요. 서비스 업종 아르바이트를 할 때는 미소가 참 중요합니다. 미소는 손님의 찡그린 얼굴도 펴게 만들고, 손님이 덩달아 기분좋게 만듭니다.

특히 음식점, 호프집과 같은 곳에서는 서빙 아르바이트를 할 때 친절한 미소가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알바생의 미소는 그 가게의 이미지가 되기도 하며, 손님은 그 알바생때문에 그 가게를 찾아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알바생이 친절하면 일을 시키는 사장님 입장에서도 뿌듯할 것입니다.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피곤도 하겠지만, 친절한 미소를 짓는데 생각보다 많은 에너지가 들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알바생의 미소는 손님에게 주는 일종의 보약이 아닐까요? 힘겨운 일상을 끝내고 맥주집을 찾은 손님의 경우, 알바생의 환한미소에 조금은 스트레스가 가시지 않을까요?
 


둘째, 제가 손님 옷에 맥주를 엎지르고 난 후, 그 손님의 대처에 감동하다


3일째였을까요. 잘 나가다가 딱 한번 사고를 쳤습니다. 생맥주를 테이블에 놓는 순간, 그만 엎지르고 말았지요. 그때문에 남자 손님의 바지가 다 젖어 버렸습니다. 저는 '죄송합니다'를 연발하고 후다닥 달려가 마른 수건을 챙겨왔지요. 그리고 테이블을 닦으면서도 '죄송합니다'를 연발했습니다. 참 죄송했지요. 기분좋게 술 마시러 왔는데, 날벼락(?)을 맞았으니까요.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한 손님께서 '컨디션' 1병을 건네 주시면서 이렇게 말해주시는게 아니겠습니까?

"고생많아요. 이거 먹고 힘내세요~!"

아...눈물이 핑 돌았습니다.....갑자기 무거웠던 마음이 조금은 가벼워지더군요.  
바지가 젖은 손님은 괜찮다며 웃어보이셨습니다. 참 감사하면서도 죄송스러웠던 순간이었지요. 세상에는 진상손님도 많지만 참 매너좋은 손님도 많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앞으로도 저희 매형과 누나네 가게 많이 찾아주시길 바랍니다.흑흑.

  

셋째, 체력이 예전 같지 않더라.^^;


^^;. 4일동안 새벽아르바이트를 하며 느꼈습니다. 아, 나도 체력이 예전같지 않구나 하고 말이죠. 반나절을 서빙하며 돌아다니다보니 발목이 군대에서 막 행군 복귀한 것처럼 저리더군요. 그러고보면 늘 새벽늦게까지 일을 하시는 30대인 매형과 20대 후반인 누나가 존경스러웠습니다. 이번 알바는 20대 후반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제 자신의 체력을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요. 그래서 앞으로 운동을 열심하자는 다짐을 하게 되었지요.

이상으로 간략한 알바 후기였습니다. 매형께서 고생했다며 취업 잘하라고 정장 한 벌을 선물로 사주셨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흑흑...열심히, 잘 해서 꼭 좋은 소식 들려드리겠습니다.^^
전북 정읍시에 새로 가게를 오픈하신 매형과 누나네 가게 '락코드'도 앞으로 번창하시길 기원합니다잉~!화이팅하셔요! 


살짝쿵 홍보 들어갑니다.^^ 전라북도 정읍 시민 여러분 많이 애용해 주세요.~~!!


 



간만에 다음 메인에 떴네요. 다음베스트글에도 선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잉^^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1.09.19 11:31
    샤프하고 미소가 매력적인 미남 알바생에게
    호감을 갖지 않는 고객은 없겠지요.
    누나가 부모님 곁에서 살아서 참 마음이 놓이겠습니다,.^^
    열심히 사는 청춘! 그대에게 하늘의 복이 있을 겁니다.^^
    • 프로필 사진
      ㅎㅎ모과님 칭찬에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누나라도 부모님곁에 있어서 참 다행입니다.
      부모님 입장에서도 딸을 가까이서 볼 수 있어도 좋아하시는 것 같아요.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1.09.19 15:19
    어쩐지 연휴 기간 동안 이캐광님 블로그가 한산하다 했더니 바쁘게 보내셨군요.
    호프집에서 일하기가 정말 쉬운 일이 아니죠. 마주치지 않았으면 싶지만 어딜가나 진상 손님은 있게 마련이고^_^;
    그나저나 맥주에 바지가 젖은 그 손님, 같은 손님의 입장에서 보더라도 정말 대단하세요.
    대개 그런 경우에는 버럭 화를 내거나 짜증을 내기 마련인데, 컨디션까지 챙겨주시는 인정 ㅠㅠ
    저런 손님만 있다면 참 훈훈하게 일할 수 있을텐데 말이죠. 하하
    전북에서 살지 않아 찾아가지 못하는게 아쉽네요^_^;;
    • 프로필 사진
      맥주에 바지 젖은 그 손님꼐 참으로 감사했습니다.
      그날 손님이 무척 많아서 따로 신경써드리지 못했네요 흑흑.
      컨디션을 챙기주시는 인정에 무척 감동했답니다.^^
      그런 손님만 많다면야 모든 알바생들이 행복할 것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11.09.19 15:30
    대단하시네요.. 추석연휴동안 가서 매형과 누님을 도와 드린다는게 쉽지는 않을텐데..
    미소로 대응해주시는 알바생을 보면 저도 고맙습니다라고 말을 해야하겠군요..

    이캐광님의 미래에 좋은일이 있으시길 빌겠습니다.
    멋진 청춘!

    힘내세요..^^
    • 프로필 사진
      알바를 하면서 좋은 손님이 있기에 뿌듯한 것 같습니다.
      알바생 입장에서도 늘 미소짓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그래도 손님에 대한 최대한의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잉~!
  • 프로필 사진
    2011.09.19 16:00
    설명이 편안해서 마치 눈 앞에서 장면이 보이는 것 같네요.
    경험이 모두 자산이 되길...
    • 프로필 사진
      사소한 경험 하나하나라도 기록하고 보니
      자산이 되는 것 같습니다.
      절멌을때 아르바이트를 많이 하셨다는 선배님 이야기도
      생각났구요.^^
  • 프로필 사진
    2011.09.19 17:04
    어딜가나 진상손님도 있게 마련이지만 ,
    이캐광님께서 만나신것처럼 천사표 손님들도 있는것 같아요.
    정말 훈훈합니다. ^^
  • 프로필 사진
    2011.09.19 17:11
    그나저나 다음메인에 떠서 홍보가 제대로 되었겠습니다. ㅋ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11.09.19 17:30
    바지 세탁비는 보상해드렸나요??
  • 프로필 사진
    2011.09.20 02:09 신고
    수고하셨어요^^ 저희 어머니 고향이 정읍이라 은근 반갑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