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람

1인 창조기업가들은 어떻게 성공했을까? 엊그제 11월 4일, 1인 창조기업 성공포럼에 다녀왔습니다. 말로만 듣던 1인 창조기업가분들을 실제로 만나볼 수 있어서 뜻깊은 자리였습니다. 1인 창조기업은 개인이 사장이면서 직원인 기업을 의미합니다. 자신이 가진 '지식, 경험, 기술' 등을 통해 지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이윤을 창출하는 기업이라고 할 수 있지요. 곧 있으면 취업전선에 뛰어들어야 하는 대학교 4학년생인 저는 호기심을 갖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1인이 사장이면서 직업이 될 수 있다는 게 가능한 일일까하고 말이지요. 그런데 정답은 '그렇다'였습니다. 과연 1인 창조기업가들의 성공비결은 무엇이었을까요? 그 답은 1인창조기업가로 성공한 한샘뭇씀 민경국 대표님과 블로고스 유영진대표님 그리고 윤수만대표님(윤수만화장품경영코치연구소장)을 통해 찾을 ..
주유소 주유기는 사람을 닮았다 주유소 아르바이트를 하며 깨달은 사실이 있습니다. 바로 주유기들도 사람을 닮았다는 걸 말이지요. 과연 어떤 점에서 사람을 닮아 있을까요? 그건 바로 주유기마다 서로 다른 삶을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저마다 다른 삶을 꾸려나가고 있듯이요. 이 글은 9개월동안 주유소 알바를 하며 느낀 주유기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저희 주유소는 주유기가 총 12개 인데, 모두 15년 이상 한 자리를 지켜온 녀석들입니다. 저보다 짬을 한 참이나 더 먹은 선배(?)들이지요. 같은 곳에 있지만, 저마다 다른 삶을 살고 있습니다. 1번 주유기입니다. 숫자 1을 달고 있지만 이 주유기의 삶이 1등은 아닌 것 같습니다. 1등만 기억하는 더러운 세상이라지만 주유소에서는 예외입니다. 이 1번 주..
언제부터 사람일까? 수정란, 태어나는 순간, 임신 3주? 과연 저는 언제부터 사람이었을까요? 어머니와 아버지가 사랑을 나누고 생긴 수정란일때부터 전 사람일까요? 아니면 태어나는 순간 비로소 사람일까요? 아니면 임신 3주정도가 지나야 사람일까요? 책를 읽다가 문득 든 생각입니다. 이 책 '천부인권(인간이 태어날 때부터 가지는 천부의 권리)'이라는 카테고리에서 저자 전대원씨(고등학교 '법과 사회' 교사라고 하십니다^^)는 학생들에게 다음과 같이 물은 적이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언제부터 사람일까?" 일견 쉬워보이면서도 어려운 질문입니다. 누군가는 임신 3개월후부터 사람이라고 말하고, 누군가는 태어났을 때 비로소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태어났을 때 비로소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학생들에게 저자는 다시 이렇게 되물었지요. "그럼 언제가 태어났을 때일까? 산모가 진통하고 있..
월드IT쇼 사람과 사물을 카메라에 담다 2010년 월드IT쇼가 새로운 21C기의 비젼을 제시하고 막을 내렸습니다. 학교수업때문에 하루밖에 둘러보진 못했지만 그 모습들을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2011년 월드IT쇼가 무척 기대되네요. 여기 사람과 사물을 담은 사진들 퍼레이드가 펼쳐집니다.
박원순 변호사를 만나다 - 2008년 3월 인터뷰의 추억 인터뷰의 추억 - 소셜디자이너 박원순 변호사를 만나다 군제대후 시작하게된 아름다운가게 대학생 참여프로그램 아름다운 공작단. 이 활동을 하면서 만나게 된 박변호사님.지금 생각하면 그때 했던 인터뷰들이 제 젊은 날에 피가되고 살이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들에게 주셨던 가르침에 감사드리며, 1년 6개월전 인터뷰의 추억을 끄집어 내봅니다. 1. 대학생들에게 인사말 부탁드립니다. 우리 아름다운 공작단, 또 우리 공작단이 상징하는 젊은 청년들,마치 1월 1일 떠오르는 태양과 같잖아요! 무한한 가능성, 밝음, 미 래 이런것들이 있거든요. 사람들이 자기 혼자 잘 살고 잘 먹기위해서 진로를 정하는 것에 비해서 여러분들은 자기봉사, 희생, 헌신과 같은 낱말의 의미를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너무나 훌륭한 학생들인 것 같아요..
주유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지나치는 수많은 사람들을 보니..... 요새 주유소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국산차에서부터 외제차까지 주유소를 거쳐가는 차들은 다양하다. 그 차에 타있는 손님들 또한 가지각색이다. 시종일관 미소를 잃지 않는 사람, 처음부터 반말을 찍찍 갈기는 사람, 정말 설레이는 미모의 아름다운 여성분, 가족끼리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는 중인 것같은 모습들, 인상을 찌푸리며 거칠게 말하는 사람들, 인사성이 밝은 사람들, 아직 앳되어보이는 20대 초반 청년들, 단골손님들, 커피 한잔을 달라고 하는 손님, 안경을 쓰신 손님, 귀티나는 손님 등등. 실로 주유소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이처럼 다양하다. 정확히 말하면 사람의 겉모습이란 이처럼 다양한 것이다. 어떻게 생각하면 그저 겉모습일 뿐일 수도 있다. 우리는 이 겉모습에 속단을 내리고, 편견을 가지기도 한다. '저 사..
샘터 창간호(1970년 4월호) 겉표지에 쓰인 한 구절에 사로잡히다 이 사진은 샘터 창간호(1970년 4월)의 모습입니다. 개나리가 방긋방긋 웃고 있었을 4월 봄에 이 세상에 나온 것이죠. 한 페이지 한 페이지 손으로 짚으면 지금도 70년대 삶속 이야기가 맥박처럼 뛰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겉표지를 보니 다음 구절이 필자를 사로 잡습니다. 그것은 바로.... '젊음을 아끼자' 물을 아껴쓰고, 종이를 아껴쓰자는 말은 많이 들어봤어도, '젊음을 아끼자'는 말은 그렇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20대 청춘을 살고 있는 제게는 그 구절이 '단 한번 뿐인 청춘을 뜨겁고 열정적으로 살라는 충고'처럼 들렸습니다. 과연 여러분들에게는 어떤 메세지를 던지고 있을까요? 물은 다시 정화시켜 마실 수 있고, 종이는 재활용하여 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젊음은 쉽게 그렇게 하지 못한다는 것을 다시..
핀란드 교육법- 가슴 뻥 뚫리는 지식채널e 한편을 보다 잠이 오지 않는 새벽, 갑작스레 지식채널e를 보았습니다. EBS프로그램 지식채널은 흥미로운 지식들을 간단명료하게 영상으로 보여주는 점이 참 매력적입니다. 주제는 ! 자원이 부족한 나라 핀란드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무엇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지 잘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교육! 핀란드는 바로 자원이 부족하기 때문에 사람, 인재, 교육을 소중히 여긴다고 합니다. 주요내용을 캡쳐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것이 바로 대한민국에 필요한 생각이 아닐까합니다. 반에서 1등하는 아이보다 어떤 분야에서는 그 1등보다 더욱 잘 하는 그 반의 꼴찌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교육은 갖가지 잣대로 아이들의 등수를 매기고 서열화 시킵니다. 그 반의 우등생들만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나머지 학생들의 우수한 재능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