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토바이

2018 독서노트(7)남자의 탈 것, 잡지<볼드저널> 잡지 에 푹 빠졌다. 아버지를 위한 잡지라는 컨셉으로 20대부터 40대까지 사랑받고 있다. 가격은 1만 8,000원인데 전혀 아깝지 않다. 이번엔 을 주제로 한 볼드저널을 집어들었다.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깊게 파는 잡지인데, 자동차부터 오토바이, 비행기, 배, 서핑보드까지 다양한 탈 것을 주제로 콘텐츠를 엮었다. 예전에 차를 좋아하는 차 덕후 친구 덕분에 BMW 드라이빙센터를 잘 구경하고 온 적이 있다. 여기서 BMW M택시와 BMW 7시리즈, 오프로드 체험을 했는데 차에 문외한인 내게는 그야말로 신세계였다. 그날 차를 하도 오랜만에 운전해보니 백미러를 펴는 방법도 몰라, 몇 분간 백미러를 접은 채 운전했다. 이내 감을 잡아서 재미있게 BMW를 타고 왔다. BMW 7시리즈를 탈 때는 엑셀레이터를 마음껏..
직업에 대한 편견은 고이 접어 내버려라, 책 <모터사이클 필로소피> 이 책을 받고 첫장을 읽는 순간, 저자인 매튜 크로포드에게 흥미를 가지지 않을 수 없었다. "어? 고연봉을 주는 위싱턴 싱크탱크의 연구소장직을 때려치우고 오토바이 수리공이 되었다고?". 나같으면 그런 소장직을 쉽게 그만 둘 수 없을 터였다. 결국 나는 이런 질문을 던지며 이유를 찾기 시작한다. '소장쯤 되면 좋은 책상에 앉아 편하게 일할 수 있을텐데... 왜 사서 고생을 하지? 몸으로 하는일보다 소장직이 훨씬 나을텐데..' 책을 5분의 1가량 읽고 나서야 왜 이런 질문이 나왔는지 알아차릴 수 있었다. 그것은 바로 내 마음속에, 깔끔한 옷을 입고 회사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손으로 일하는 전기공, 배관공, 수리공같은 사람보다 우월하다는 편견이 작용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머리를 써서 하는 직업이 몸으..
[짧은 일상이야기]학교 캠퍼스를 거닐다가 배달 오토바이를 발견 10.11(일) 잠시 밖에 나갔다가 기숙사로 돌아오는 길에 배달하러 가는 오토바이를 찍었다. 햇빛을 등지고 음식을 배달하러가는 저 사나이의 앞날에 빛이 계속 비출 것같은 생각이 들었다.
BBC 다큐멘터리, 죽기전에 하고 싶은 일 50가지 잠이 오지 않는 밤이면 어둠자체가 수면제가 되어버린 것 같았다. 새벽이 되면 막연하게 드는 앞날에 대한 걱정들. 삶에 대한 회의그리고 진정으로 하고싶은 일이 뭔가에 대한 잡생각들. 나뿐만아니라 내 주변의 시간도 추억도 모두 잠이 들지 못하는 것 같다.그러던중 BBC다큐멘터리 를 보게 되었다. 어쩌면 나와 관련이 없는 먼 나라 이웃의 이야기일 수도있지만 공감하는 바가 많기에 50위부터 1위까지 나열해 보았다. 흥미진진한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러 떠나볼까나? 죽기전에 해얄 할일 50위부터 1위까지 미녀 리포터와 떠나봅시다잉. (1위부터 보고 싶은 사람들은 스크롤 쫙) Are you ready? 개인적으로 라스베가스에서 도박한번 해보고 싶군요!! 47위는 롯데월드, 에버랜드로 바꿔도 될 듯합니다. 패러글라이딩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