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체국

김 씨네 밥숟가락이 몇 개인지 안다니까! - 우체국 집배원 임혁선배님 인터뷰 다음 이야기는 월간 샘터 선배님 밥좀사주세요 코너에 실렸던 글입니다. 이 자리를 빌어 취재에 응해주신 유성우체국 임혁선배님께 감사드립니다. 제목 : 김 씨네 밥숟가락이 몇 개인지 안다니까! 김 씨네 집 밥숟가락은 몇 개일까? 내 주변엔 그 답을 알고 있는 사람이 적어도 한 명 있다. 바로 유성 우체국에서 7년차 집배원으로 일하고 있는 임혁 선배(33세)다. 이제는 누구누구 집 숟가락이 몇 개인지 꿰고 있을 정도라고 우스갯소리로 말한다. 선배를 만나 대뜸 물었다. “지금도 손 글씨로 쓴 편지가 많이 있어요?” “한 5장? 이를 테면 군대에서 오는 편지 2장, 교도소에서 오는 편지 2장, 연애편지 1장정도. 요샌 편지가 계속 줄어들고 있어.” 따뜻한 편지보다 고지서가 총알처럼 더 많이 날아오는 세상이란다. ..
<오후 2시의 박물관> 성혜영 지음 - 아 나도 이런 박물관에 놀러가볼까? 아 나도 이런 박물관에 놀러가볼까? 이 책에는 말그대로 오후 2시에 갈만한 박물관 이야기들이 지은이 특유의 필체로 실려있다. 지은이가 직접 보고 느낀 점과 박물관별 특징들을 감성적으로 풀어낸 점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총 30여개의 이색 박물관이 소개되어 있는데 정말 한번쯤 가보고 싶게 만드는 책이다. 이 책을 보며 가보고싶은 박물관 리스트를 적어보는 건 어떨까? 내가 뽑은 가고싶은 책속의 박물관은 다음과 같다. 1.코리아나 화장박물관 남자인 내가 왠 화장박물관? 여자가 아니라서 꼭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우리 옛 여인들의 화장문화를 널리 알리고자 탄생한 박물관이라고 한다. 송파 유상옥 박사가 수집한 5,300여점의 컬렉션을 기반으로 하고 있단다. 남녀의 화장도구를 생생하게 볼 수 있다고 하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