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일상끄적

바늘코뿔소



혓바닥은 바늘코뿔소
길고 가느다란 바늘이 달려있다.
함부로 휘둘렀다가는
누군가의 마음을 찌르거나 찔리거나.
피 한방울이 나더라도
피 한바가지를 흘린듯한 출혈이 있는 곳
그곳은 마음이다.

순간의 감정으로 실수의 연속.

상처가 된다.

마음을 만질 수 없어

지혈을 할 수 없다.

스스로 아물기를 기다리다가

서로를 생각하며 콕콕 찔리는 마음을 어찌할 길이 없다

조심하고

서로 조심해야하는데

한 순간의 실수로

마음은

별과 별

수억광년의 별과 별 사이

그 거리보다 더 멀어질 수 있다.

'화해'와 '용서'를 구하는 마음으로 우주 탐사선을 띄우자.

항해를 시작하자.

혓바닥은 바늘코뿔소.

'청춘 에세이 > 일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은  (0) 2017.02.23
술, 혀가 꼬이기 직전, 인생이 풀리기 시작할 때  (0) 2017.01.04
바늘코뿔소  (0) 2016.12.03
배터리 충전 잔량 표시  (2) 2016.10.04
올 가을 왜 이래  (0) 2016.09.29
무궁화호 열차  (0) 2016.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