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신문배달했던 친구가 생각나는 책, 그에게 쓰는 편지

책노트

by 이야기캐는광부 2012. 4. 19. 06:00

본문

반응형






종길아 잘 있냐? 책<왜 부자들은 모두 신문배달>을 읽다가 갑자기 네 생각이 났다. 중학교 겨울방학때로 기억한다. 너에게서 신문배달을 시작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지. 나는'참 대단하다..너!'하고 너를 경외스럽게 바라보았다. 추운 겨울 자전거를 타고 신문배달을 했던 너. 신문배달을 하다가 미끄러운 길에 여러번 넘어졌다는 너는 생활력이 강하고 리더쉽이 있어 친구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많았지.


신문배달 알바를 했던 친구 종길이가 생각나는 책


이 책을 읽다보니 네가 더욱 존경스러웠다.  책 내용을 빌리자면 부자가 된 사람들중에는 신문배달 경험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고 하더라. 위렌 버핏, 잭 웰치, 월트 디즈니, 톰크루즈, 존웨인, 나오미 왓츠, 마틴 루터킹 등 이름만 들어도 알법한 인물들은 지난 날 신문배달원이었던 때가 있었데. 신문배달. 단순한 아르바이트라고 생각했던 것이 누군가의 삶속에는 큰 깨달음을 줬다는구나. 


이 책의 저자는 제프리 J. 폭스야. 그는 레인이라는 중학생 소년을 등장시켜 신문배달을 통해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 설명해주고 있어. 레인은 너처럼 아침 일찍 일어나 자전거를 타고 신문배달을 시작했더라고. 그는 신문배달을 하며 다양한 성격의 고객들을 만나며 어떻게 마케팅하고 영업을 해야할지 자연스럽게 노하우를 터득하더구나. 아마 너도 신문배달을 하며 알게 모르게 많은 것들을 깨달았겠지?


레인은 그동안 일했던 신문배달원들하고는 달랐던 모양이야. 보통 한달하고 그만두는 사람들이 많았지만 레인은 참을성이 있었지. 그가 깨달은 것 중에 '처음의 힘든 고비를 넘기면 그 뒤는 수월해진다'라는 것이 있더라. 참으로 와닿는 말이었다. 그는 한명의 고객을 더 유치하려고 애썼고, 한 부라도 더 팔기위해 아이디어를 제안하더구나. 어떤 상황속에서도 고객의 욕구가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았더구나. 레인은 자신도 모르게 '마케팅'의 기본 원리를 터득하고 있었던 거지.






레인이 남들과 달랐던 점


레인이 제안한 아이디어중에는 '커피점 쿠폰을 신문에 껴서 팔기', '신문에 비닐 싸기', '고객에게 감사의 편지 쓰기' 등이 있더라. 듣고보면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아이디어같지만 실천에 옮기기란 쉽지 않지. 어린 소년의 머리에서 그런 훌륭한 생각들이 나오다니 참 놀랍더라. 무엇보다 레인에게서 감동받은 것은 항상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을 한다는 거야. 신문을 보는 사람들은 주로 아침에 신문을 본다는 단순한 사실에서부터, 사람들은 신문을 읽기위해 까페에 들어가 커피한잔을 마신다는 사실을 깨우쳤어. 커피점 쿠폰을 신문에 껴서 파는 아이디어도 고객을 열심히 관찰한 결과였던거지.


책에서는 이를 코-브랜딩 효과라고 정리하고 있더라.


마케팅이란 자기를 드러내는 것, 매력을 갖게 하는 것 뿐만 아니라 고객의 오케이를 이끌어내고 고객을 유지하는 것을 모두 포함한다.

레인의 커피코너 홍보는 기존의 고객을유지하고자 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레인은 공짜 머핀을 제공하면 고객들의 신뢰를 얻을 수 있고 고객 유지가 더 쉬워질 수 있으며 자연스럽게 입소문도 나서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할 수도 있을 거라 생각했다.

-214쪽-




신문배달 = 춥고 어두운 골목에서 배우는 진짜 비지니스


레인은 신문배달을 하며 '춥고 어두운 골목에서 진짜 비지니스'를 배웠던 거지. 종길이 너도 추운 겨울 신문배달을 하며 진짜 비즈니스를 몸에 체득했을 것이다. 삶의 어느 순간에 그때의 경험이 녹아들어 지혜로 변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레인을 봐서 알 수 있듯이 너는 참으로 소중한 경험을 했던 거야. 


이 책을 읽다가 문득 네 생각이 났고, 너에게 추천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 책을 읽다보면 부자가 된 사람들이 신문배달을 통해 어떤 영업과 마케팅의 법칙을 깨우쳤는지 알 수 있을꺼야. 네가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친구야, 항상 건강하고 얼굴 볼 때까지 잘 있기를....


- 대전에서 친구가 - 



이 책은 흐름출판에서 선물받았습니다. 감사합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4.19 06:40
    제목이 넘 정겹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12.04.19 07:33
    다른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하는것 부지런한자세 많이배우고갑니다^^
    오래간만에들르네요 그간 잘지내셨는지 ㅋ
    오늘도 좋은하루되시길~!
  • 프로필 사진
    2012.04.19 07:36
    이 책 저도 곧 읽고 후기를 쓰려고요...ㅎㅎ
    신문배달을 한다는 것 자체가 일단 부지런함의 상징이 되기 때문에...
    여러 면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많기도 하지요...자신의 노력 여부에 따라서 말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4.23 10:54
      노지님도 이 책읽고 후기쓰시는군요.ㅎㅎ성공한 사람들중에 정말 신문배달한 사람이 많더라구요.
  • 프로필 사진
    2012.04.19 17:01
    이야기캐는 광부님 :) 제목만 봐도 뭉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신문배달하는 거.. 정말 쉽지 않죠. 그만큼 마인드가 되어있기 때문에 성장가능하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때로는 저도 일이 힘들고 지칠 때.. 저보다 힘든 일을 하면서 사는 사람들을 항상 생각한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 프로필 사진
      2012.04.23 10:55
      안녕하세요?^^
      세상엔 정말 힘든 일도 마다하지 않고
      열심히 사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요.
      즐거운 한주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12.04.19 21:38
    신문배달은 누구나 시작할 수 있지만, 끝까지 하는 사람을 찾기는 힘든 것 같습니다.
    결국 부지런함과 그 이상을 가지거나, 그 이상을 얻을만큼 노력하는 사람이 성공하는 그런 방정식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마케팅의 기본은 역시 '소비자를 아는 것'이네요. 신문과 함께 팔았던 커피 쿠폰만큼요. ^^
    • 프로필 사진
      2012.04.23 10:55
      역시 마케팅의 기본은 고객중심인 것 같아요. 신문배달을 하려면 부지런해야되고, 몸으로 부딪히는 일이라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4.19 23:24
    김기욱님, 안녕하세요 ? 월드IT쇼 입니다. 2010년에 저희와 인연을 맺으셨지요^^ 블로그가 많이 풍성해지고 깊어졌네요^^* 오올해애도 월드IT쇼는 더 많은 볼거리를 가지고 개최됩니다. 혹시 저희 블로거 기자단으로 활동하실 생각 없으신지요 ? 올해는 다음 김지현 본부장님과의 토크콘서트와 기념품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2010wis 관련 포스팅을 보시거나 2010wis@naver.com으로 신청하시면 됩니다. 다시 또 뵐 수 있길 바랍니다.^^
  • 프로필 사진
    2012.04.23 11:26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추천도서'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daum.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