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일상끄적

우산 펴기 귀찮아 가끔은 우산을 펴기 귀찮아빗방울에 눈을 그려주고 싶어똑바로 보고 알아서 나를 피해가라고봄이 오면 꼭 사랑을 해야할 것만 같아비가 오면 꼭 우산을 펼쳐야 할 것만 같아사랑도 하지 않고 우산을 펴지도 않으면자취방에서 곰팡이처럼 슬어있으려나
영화 '동주'를 봤다 영화 '동주'를 봤다. 1945년 그는 눈을 감았다. 하늘과 별과 바람과 詩는 세상에 남았다.내가 보는 것들이 언젠가는 사라진다고 생각하면 슬프다.내가 보는 것들이 남아있고 언젠가 내가 사라진다고 생각해도 슬프다.네가 보는 것들이 언젠가는 사라진다고 생각하면 슬프다.네가 보는 것들이 남아있고 언젠가 네가 사라진다고 생각해도 슬프다.우리가 보는 것들이 언젠가는 사라진다고 생각하면 참 슬프다.우리가 보는 것들이 남아있고 언젠가 우리 모두가 사라진다고 생각해도 슬프다.살아있는 건 참 좋은데, 살아간다는게 왜 이리 슬픈지 모르겠다.
가슴 답답할 때 찾는 노래, 저 산 너머 가슴 답답할 때 찾는 노래. 노래 : 저 산 너머
1월 23일 겨울, 약봉투 1월 23일 겨울, 허연 약봉투를 손에 꼭 쥐었구나누가 아픈게여세상이 아픈게여하늘도 어찌알고 약 한첩 지어준것잉가밥 꼭꼭 씹어먹고식후에 꼭 한 알 챙겨먹거라든..
매일 글쓰기, 사과모양 해 매일 글쓴다고 했는데, 마땅히 쓸 게 없다.쓸 게 없으면 방바닥이라도 쓸까.이쯤되면 쓰레받기나 빗자루가 지들이 알아서 방을 쓸 때도 되었는데.말없이 어두운 모퉁이만 지키고 앉았다.방 치우기 귀찮다.방바닥에서 사과 모양의 해가 잠시 떴으면 좋겠다.내 침대를 향해서.너무 뜨겁지 않게 비춰줬으면 좋겠다.그러다 배고프면 한 입 베어먹고 잠들 수 있게.눈꺼풀이 축 늘어진다.바람이 불고 꽃이 떨어져도.그대 널 위해.이문세 노래 가사.냉장고를 열면, 밤하늘이 보였으면.밖에 나가기엔 너무 춥다.졸라졸라졸라졸라 추워.겨울이긴 겨울이구나.만약사과나무에서사과가 똑 떨어지듯이태양이 똑 떨이진다면지구를 향해?아니면 우주를 향해?
침대는 과학이 아니라 음악이다 삐그덕 삐그덕 침대는 과학이 아니라 음악이다. 덩기덕 쿵 더러러러러 덩기덕 쿵 덕 떡 떡. 윗집에서 오랜만에 멜로디가 들린다. 아, 아아아. 윗집에 토끼 한 마리가 산다. 침대는 바이올린이다. 연주는 훌륭하지 못하다. 모가지가 길어서 슬픔 짐승이여 남자는 하는(?) 시간이 짧아서 슬픔 짐승이다. 내가 애써 듣는 게 아니라 들린다.토끼는 거북이를 보고 한숨을 쉰다.
비야 비야 비야 내리거든오마니 눈물샘엔 고이지 마라라오마니 마음 한 구석은 늘 젖어있다 비야 내리거든아부지 쪼그라든 뒷모습을 젖게하지 마라라아버지 뒷모습은 울고 있다 비야 너도 젖겠다얼른 집에 들어가라밤거리를 배회하지 말고
여름 여름이 내 등짝에 침을 흘리며퍼질러 잔다. 졸라 덥다.볼을 부비다가 내 때를 먹을까 걱정.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지만옷깃만 스쳐도 때가 나올 것 같은 날이다.비가 내리다 잠시 그쳤다.우산을 접는다.이 순간 삶을 접는 사람도 있겠지.무심코. 종이접기, 우산접기, 삶을접기. 그냥 잡생각 끄적인다.